실시간 뉴스



'황의조 사태' 일파만파...與 이용호 "출전 금지 징계해야"


체육정책 소관 국회 문체위 여당 간사
李 "황의조, 형사처벌 대상...즉각 조치 취해야"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당 간사인 이용호 국민의힘 의원이 '불법 촬영' 혐의를 받는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에 대해 "명백한 형사처벌 대상"이라며 징계를 촉구했다.

이용호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시스]
이용호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시스]

이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한축구협회가 황 선수에 대해 출전 금지 등 엄중한 징계조치를 취할 것을 문체위 소속 의원으로서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황 선수는 사회적 공인으로서 도덕적 물의를 넘어서, 동의 받지 않은 불법 촬영물이 유포되도록 했다면 명백한 형사처벌 대상"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축구협회와 문체부 등 관계 당국은 일개 축구 선수의 불편한 뉴스로 국민들이 더 이상 불쾌하게 느끼지 않도록 즉각 엄중한 조치를 취하라"라고 요구했다.

현재 경찰은 황의조 선수가 불법 촬영한 성관계 영상이 더 있는 것으로 보고 휴대전화뿐 아니라 노트북도 확보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25일에는 기존 피해자 A씨 외에 또 다른 피해자 B씨에 대한 경찰 조사가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성은 당시 황의조가 촬영한 사실을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은 피해 여성이 더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리치 시티 공격수 황의조. [사진=노리치 시티 트위터 캡처]
노리치 시티 공격수 황의조. [사진=노리치 시티 트위터 캡처]

반면 황의조는 지난 21일(현지 시각) 중국 선전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2차전에 교체 선수로 출전했다.

이날 잉글랜드 프로축구 챔피언십(2부리그)에서는 시즌 2호 골을 터뜨려 팀 승리를 견인하기도 했다.

한국 국가대표팀을 이끄는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은 "논란을 인지하고 있지만 아직 명확한 혐의가 나온 게 아니다"라며 "혐의가 명확히 나올 때까지는 우리 선수"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황의조 사태' 일파만파...與 이용호 "출전 금지 징계해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