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임신 징후 없었는데 40주"…스위프트 팬, 공연장서 양수 터져 이송


콘서트장서 진통 후 병원 이송…딸 출산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임신한 줄도 모른 채 테일러 스위프트 콘서트장을 찾았다가 진통 후 병원에 실려간 20대 여성이 딸을 출산했다.

테일러 스위프트 [사진=테일러 스위프트 인스타그램]
테일러 스위프트 [사진=테일러 스위프트 인스타그램]

24일(현지시간) 브라질 현지 매체인 G1 등에 따르면 마리아 에두아르다(24)는 지난 19일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린 세계적인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 공연을 위해 일찌감치 행사장을 찾았으나 심한 복통을 느끼고 화장실로 향했다.

화장실에서 양수가 터진 걸 확인한 에두아르다는 친구에게 부탁해 구급차를 불렀다. 응급실로 간 에두아르다는 "바로 출산해야 한다"는 의료진의 안내를 받고 당혹감을 감출 수가 없었다.

에두아르다는 G1에 "임신 징후가 전혀 없었는데, 초음파 검사 결과 임신 40주일 확률이 100%라는 말을 듣고 깜짝 놀랐다"며 "그전까지 체육관에서 바벨 운동을 하는 등 아무런 준비를 하지 않던 상태였다"고 말했다.

에두아르다는 "늘 배앓이가 심해서 그냥 그런 줄 알았고, 생리주기에도 아무런 변화가 없었다"며 "이런 식으로 갑작스럽게 출산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본 적 있지만, 내게 그런 일이 일어날 줄은 상상도 못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산모와 아이의 건강은 양호한 상태라고 G1은 전했다. 에두아르다는 "나중에 딸과 함께 스위프트 콘서트를 보러 갈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임신 징후 없었는데 40주"…스위프트 팬, 공연장서 양수 터져 이송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