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복현 금감원장 "유튜버 주가조작 2~3건 조사…신속 결론"


이재명 대표의 상생금융 직권남용 발언에도 "몰이해" 반박

[아이뉴스24 이효정 기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서민을 기만하는 유튜버들의 주가 조작 범죄 2~3건을 포착해 조사 중이고, 신속히 결론을 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사진=곽영래 기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사진=곽영래 기자]

이 원장은 23일 서울 여의도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호텔에서 개최한 금융투자협회 70주년 행사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최근 수십만명의 구독자를 가진 유튜버 등이 특정 상장 종목을 추천하고 일반 투자자들의 매수를 유도해 차명계좌를 통해 주식을 매도하는 방식 등으로 이익을 실현하는 사례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불법적인 사익을 추구하거나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형태의 불법은 미꾸라지가 물 전체를 흐리는 엄단해야 할 시장 교란 행위"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상생금융 추진을 직권남용으로 말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에 "최근 일부 정치권에서 말하는 '갑자기 거위 배를 가르는 것이냐'는 주장은 사안에 대한 몰이해"라며 "거위 주인과 주민들이 함께 잘 사는 방안을 논의해 보자는 상황에 직권남용 운운하는 것은 수긍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22일 당국이 금융지주사들에 사회적 책임 강화를 촉구한 것을 두고 "대통령과 금융위원장, 금감원장이 취하는 태도들이 법과 제도에 어긋난다"며 "윤석열 특수부 검찰식으로 얘기하면 이것이 직권남용"이라며 횡재세 도입을 거듭 주장했다.

이 원장은 이어 "최근에 논의되는 횡재세 방안은 적어도 개별 금융회사의 사정에 대한 고려가 전혀 없고 일률적이고 항구적으로 이익을 뺏겠다는 주된 틀로 이해하고 있다"며 "그런 점에서 금융산업의 근간을 흔들 수 있다"고 했다.

/이효정 기자(hyoj@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복현 금감원장 "유튜버 주가조작 2~3건 조사…신속 결론"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