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일상과 밀접한 유통업…AI 파괴적 혁신 본거지 될 것"


상의 주최 '유통물류 AI 활용전략 세미나'서 지적

[아이뉴스24 전다윗 기자] 유통업이 AI의 파괴적 혁신이 일어날 본거지가 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상공회의소가 22일 개최한 '유통물류 AI 활용전략 세미나'에서 기조연설에 나선 장중호 서울과학종합대학원 교수는 "AI는 우리의 삶을 당장 변화시킬 수 있는 혁신기술이기 때문에 우리의 일상과 깊숙이 연관된 유통업이야말로 큰 변화와 파괴적 혁신이 일어날 본거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세미나는 AI 시대를 맞이해 새로운 기술에 대한 대비가 필요한 시점에서 유통물류산업에 AI가 가져다주는 도전과 기회를 찾고자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유통물류기업 종사자 400여 명이 참석했다.

현대백화점이 온라인 그룹웨어 내 AI 카피라이터 '루이스' 선임 프로필을 추가했다. 루이스 이용 화면. [사진=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이 온라인 그룹웨어 내 AI 카피라이터 '루이스' 선임 프로필을 추가했다. 루이스 이용 화면. [사진=현대백화점]

장 교수는 이어 "지금까지 AI 기술이 업무를 개선하고 효율을 높이는 수준에 머물렀다면 미래에는 AI에 기반한 혁신적인 무인매장과 무인매대 등을 통해 소비자와 생산자가 직접 만나는 새로운 유통포맷이 만들어질 것"이라며 "AI가 고객 응대부터 물류에 이르는 전 영역에 걸쳐 변혁을 불러올 것"이라고 진단했다.  

전용준 리비젼컨설팅 대표는 "생성AI 활용을 통해 이전에는 상상할 수 없었던 수준의 결과물을 생산할 수 있게 되면서 유통업계 리더들도 AI를 거품이 아니라 현실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생성AI 기술 자체는 누구에게나 공유되는 것인 만큼 동일한 기술과 그 조합을 어떤 업무에 어떻게 적용하는가가 경쟁력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계숙 위닝프라이싱 대표는 "249개 AI 프로젝트를 조사한 결과, 데이터의 확보나 AI 역량 수준보다 기업의 목표와 연결된 AI 전략과 명확한 비즈니스 목적이 AI 프로젝트의 가장 중요한 성공요인으로 나타났다"며 "기업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 나갈지에 대한 목적이 데이터 확보나 AI 역량수준보다 더 우선시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AI를 통한 마케팅, 상품 개발, 물류 분야의 혁신사례도 소개됐다. 

김윤경 팬덤퍼널 대표는 "소비자 행동의 변화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는 유통시장에서 AI를 활용한 마케팅은 경쟁력을 유지하고 성장할 수 있는 해결책이 되고 있다"며 "AI를 활용해 고객과의 상호작용을 개선함으로써 새로운 고객층을 발굴하고 타깃해 새로운 시장을 발굴할 수도 있고, 신속한 분석과 예측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대백화점의 AI 신입사원 '루이스'와 롯데홈쇼핑의 가상인간 '네이버스토어의 AI기반 추천모델' 사례를 예로 들었다.  

루이스는 마케팅 카피라이팅 업무를 담당하는 AI다. 과거 고객의 반응이 좋았던 광고 카피나 성공사례 데이터 학습을 통해 적합한 마케팅 메시지 작성이 가능하다. 루이스 도입 후 기존 2주 이상 소요됐던 업무를 3~4시간으로 크게 단축시켰다.  

네이버스토어의 AI기반 추천 모델은 과거에 클릭했거나 장바구니, 찜, 구매 등의 이력이 있는 이용자가 다시 상품을 검색할 경우 '3일 전에 본 상품이네요'와 같은 추천 이유를 제시하는 등 개인화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쿠팡 대구 풀필먼트센터 전경. [사진=쿠팡]
쿠팡 대구 풀필먼트센터 전경. [사진=쿠팡]

김계숙 대표는 아마존과 쿠팡의 다이나믹 프라이싱 사례를 소개했다. 아마존은 정해진 금액 없이 제품과 서비스 가격을 유동적으로 바꾸는 다이나믹 프라이싱 전략을 활용해 동일 상품에 대한 경쟁 기업의 판매 가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며 수시로 변경하고 있다. 쿠팡도 온라인 쇼핑몰 가격을 24시간 모니터링해 다른 쇼핑몰과 같거나 낮게 변경하면서 최저가 정책을 구사한다.  

김민수 CJ대한통운 상무는 "지난 5년간 두 배 이상 성장한 이커머스시장의 배후에는 주문량 예측, 창고 관리, 배송네트워크 최적화 등 주문에서 배송까지의 전 과정을 효율적으로 통합 관리하는 AI 기반의 혁신적 풀필먼트서비스가 존재했다"며 "물류비 절감을 위해 화주와 차주를 직접 연결시키는 자사의 '더 운반'서비스 또한 실시간 운임 책정, 최적 매칭 등 AI가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아시아권 물류센터 중 최대 규모에 속하는 쿠팡 대구풀필먼트센터는 물류분야 AI 기반 자동화 혁신기술 집약체로 꼽힌다. 실제 상품 진열부터 집품·포장·분류까지 AI기술이 적용되고 있으며, 무인운반로봇(AGV), 소팅봇 등이 상품을 관리하고 직원 업무를 돕는다.

장근무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장은 "AI는 비용 절감, 프로세스 효율화, 이익 극대화와 고객 만족 등의 가치를 제공할 수 있어 다양한 산업에서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며 "디지털 유통물류시대를 맞아 AI를 잘 활용하는 기업과 그렇지 않는 기업은 시간이 지날수록 극명한 차이를 보이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장 원장은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이 구축한 유통상품 표준데이터베이스에 축적된 원재료, 중량, 상품이미지 등 개별상품 데이터를 지원해 AI가 학습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매출, 구매 후기 등의 이종정보를 결합한 AI 활용모델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다윗 기자(davi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일상과 밀접한 유통업…AI 파괴적 혁신 본거지 될 것"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