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민주, 국방부 등 개각에…"꼬리 자르기, 불통 강화" 비난


'이종섭 탄핵'에…"사표 수리 안 돼" 가능성 남겨
이재명 "훌륭한 분들" 비꼬기…청문회 고강도 검증 예고

단식투쟁 14일차를 이어가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최고위원들과 만나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단식투쟁 14일차를 이어가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최고위원들과 만나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국방부·문화체육관광부·여성가족부 개각을 발표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대통령으로 향하는 의혹을 잘라내기 위한 꼬리 자르기 개각"이라며 평가절하했다. 특히 '채상병 사망사고 수사 외압 의혹'과 전날(12일) 이종섭 국방부장관의 사의 표명을 두고 "사표가 수리되진 않았다"며 탄핵 추진 가능성은 남겨뒀다.

◇유인촌·신원식·김행에…"이념 전사들 보강"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국방부), 유인촌 대통령 문화체육특보(문체부), 김행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여가부)를 장관 후보자로 발표했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이 이종섭 국방부장관을 포함한 2차 개각을 발표했다. 대통령으로 향하는 의혹을 잘라내기 위한 꼬리 자르기 개각"이라며 "이념 전사들을 보강해 불통 정부를 더욱 강화하겠다는 오기 인사"라고 비판했다.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월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DB]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월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DB]

특히 국방부장관 교체와 관련해서는 "부대원 사인 조작·은폐 의혹을 받는 신원식 의원으로 바꾸는 것이 윤 대통령의 답인가"라며 "도망갈 곳은 있어도 숨을 곳은 없다. 대통령은 특검(채상병 특검) 수용으로 응답하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현재 대통령과 이종섭 장관이 채상병 사고 수사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조사하는 '채상병 특검법'을 당론 발의한 상황이다.

현재 이종섭 장관 탄핵까지 거론하고 있는 민주당은 이 장관의 사표가 수리되지 않은 이상 탄핵은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권 수석대변인은 "사표가 수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법적으로 (탄핵은) 문제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14일 지도부 논의와 의원총회 의견 수렴 등을 통해 탄핵 추진 여부를 최종 결정하겠다며 여지를 남겼다. 민주당은 전날 의원총회에서 국방부장관 탄핵 추진을 당론화하려고 했으나 이 장관 사의 소식이 알려져 보류됐다.

◇전문가 "소폭 개각 한계…野 강하게 나갈 것"

민주당은 유인촌·김행 후보자 지명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유 휴보자에 대해서는 "과거 막말과 문화예술계 인사 탄압을 자행한 장본인으로서 후안무치한 재탕후보의 전형", 김 후보자에 대해서는 "김건희 여사와 20년 지기로 사실상 여성가족 정책을 김 여사에게 넘기겠다는 말"이라고 꼬집었다.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개각을 두고 "구한말 인사이자 시대에 뒤쳐진 인사고, 구태 인사, 한심한 인사, 막말을 이어온 인사들"이라고 혹평했다.

야당은 향후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등을 통해 후보자의 문제점을 강하게 검증할 계획이다. 권 수석대변인은 "청문회 등 향후 절차를 통해 금번 개각 인사의 부당함을 국민께 알려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방 후보자의 장남 불법 조기유학·재산 형성 관련 의혹과 관련해 맹공을 가하기도 했다.

단식투쟁 14일차를 이어가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정청래(왼쪽)·고민정 최고위원과 함께 앉아 있다. [사진=뉴시스]
단식투쟁 14일차를 이어가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정청래(왼쪽)·고민정 최고위원과 함께 앉아 있다. [사진=뉴시스]

현재 단식 14일차를 맞고 있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도 이날 비판 목소리를 냈다. 그는 대안으로 제기되는 분들이 아주 훌륭한 분들이시라고 (하더라)"라며 개각 인사를 비꼬았다. 이날 입장문을 통해서는 국방부장관 교체와 관련해 "국민들은 '꼬리 자르기 사퇴'를 용납하지 않는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지난달 31일부터 전면 개각과 국정 쇄신 등을 촉구하는 무기한 단식을 이어가고 있다.

이종훈 정치평론가는 통화에서 "이번 개각은 국정 쇄신을 위한 전면 개각이라기보다는 채상병 사건, 잼버리 등 이슈 방어를 위한 소폭 땜질 개각에 가까운 측면이 있다"며 "이재명 대표 단식을 통해 국정 쇄신을 촉구하는 야당으로서는 동의하기 어렵고 인사청문회 등으로 강하게 나갈 수밖에 없는 입장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민주, 국방부 등 개각에…"꼬리 자르기, 불통 강화" 비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