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손 안의 영양사"…삼성전자, 'IFA2023'서 통합 푸드 플랫폼 '삼성 푸드' 공개


'푸드 AI' 기술로 개인별 '맞춤형 레시피' 제공…연내 '삼성 헬스'와 연동 계획

[아이뉴스24 권용삼 기자]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 기반 개인 맞춤형 식(食)경험을 제공하는 푸드 통합 플랫폼을 선보인다.

'삼성 푸드' 서비스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삼성 푸드' 서비스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오는 9월 1일부터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23'에 참가해 푸드 통합 플랫폼 '삼성 푸드'를 소개한다고 24일 밝혔다.

'삼성 푸드'는 △레시피 검색∙저장 △식단 계획 △식재료 관리 등 사전 준비 단계부터 △조리 △콘텐츠 공유 등 식생활 전반에 필요한 기능을 하나의 플랫폼에서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AI 기반으로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하고 삼성 주방 가전과 연동을 통해 더욱 쉽고 편리한 조리 경험을 제공한다.

'삼성 푸드'는 레시피 검색과 저장 기능을 갖췄으며 16만 개 이상의 레시피를 기본으로 제공한다. 또 사용자가 관심 있거나 저장하고자 하는 레시피는 삼성 푸드에서 제공하지 않더라도 '나의 레시피'에 추가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레시피 탐색을 위해 여러 웹사이트나 앱을 확인할 필요가 없다.

또 삼성전자만의 '푸드 AI' 기술이 접목돼 개인별 음식 선호와 원하는 영양 균형 수준, 음식 종류 기반의 맞춤형 레시피도 제공 가능하다.

예컨데 육식 메뉴를 고기 없이 조리할 수 있는 비건 레시피로 변경하거나 이탈리아 메뉴인 '뇨끼'를 한식 스타일로 바꿔 퓨전 요리 레시피로 제안해준다. 아울러 조리 난이도와 조리 소요시간 등 개인의 숙련도와 여유 시간 등의 상황에 맞게 요리할 수 있는 방법도 안내해준다.

이와 함께 삼성 푸드는 주방 가전이나 사용자들과의 연결을 통해 맞춤형 레시피의 가치를 더 했다.

가령 사용자가 '맞춤형 레시피'의 조리 값은 '비스포크 오븐'으로 전송하면 사용자가 조리 온도나 시간을 따로 일일이 설정할 필요가 없다.

삼성전자는 '비스포크 오븐'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비스포크 인덕션'과 '비스포크 전자레인지' 등 다양한 주방 가전과 연동해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다.

이 밖에 '삼성 푸드'는 다른 사용자들과 자유롭게 공유하고 의견을 주고 받을 수 있는 커뮤니티 기능을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사용자가 편리한 식경험을 넘어 보다 통합적으로 건강 관리를 할 수 있도록 연내에 삼성 푸드와 '삼성 헬스'를 연동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자신의 BMI 수치 △체성분 △섭취∙소모 칼로리 등을 기반으로 최적화된 레시피와 식단을 확인할 수 있다.

또 내년에는 '비전 AI' 기술을 적용해 언제 어디서나 음식 사진을 촬영하기만 하면 음식의 영양성분과 레시피까지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삼성 푸드'는 오는 31일부터 글로벌 104개국, 8개 언어로 서비스될 예정이다. 구글플레이와 앱스토어를 통해 다운로드 가능하다.

한편 삼성전자는 삼성 푸드 서비스 출시에 맞춰 지난 2021년 출시한 신개념 조리기기 '비스포크 큐커'와 함께 도입한 구독 서비스의 대상 제품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박찬우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패밀리 허브' 냉장고, '비스포크 큐커' 등 차별화된 AI와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시킨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며 스마트한 쿠킹 경험을 제공해왔다"며 "삼성 푸드가 '손 안의 영양사'로 역할을 하며 고도로 개인화된 식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용삼 기자(dragonbu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손 안의 영양사"…삼성전자, 'IFA2023'서 통합 푸드 플랫폼 '삼성 푸드' 공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