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종합] 4대그룹, 전경련 복귀···정경유착 차단이 큰 숙제


'정경유착 발생시 탈퇴' 조건 내건 삼성···SK·현대차·LG도 투명한 운용 기대

[아이뉴스24 민혜정,강지용 기자] 삼성, SK, 현대차, LG 등 4대 그룹이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로 새 출범하는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에 복귀했다. 삼성은 '정경유착 문제 발생 시 탈퇴' 등 엄격한 조건을 내걸었고 다른 기업들도 전경련의 활동을 지속 감시하며 정경유착 근절을 최우선한다는 입장이다.

재계 맏형 삼성은 22일 전경련 임시총회 후 "삼성전자, 삼성SDI, 삼성생명,삼성화재 4개사는 구 전경련의 지속적인 요청을 받았다"며 "수차례에 걸친 준법감시위원회의와 이사회의 신중한 논의를 거쳐 각사 최고경영자(CEO)들은 한경협으로의 흡수통합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이날 임시총회를 열고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로 이름을 바꾸고, 산하 연구단체인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을 흡수·통합하는 내용의 정관 변경안을 의결했다.

류진 전경련 신임회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리는 임시총회를 주재하고 있다.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이날 임시총회에서 기관명을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로 변경하고, 산하기관이었던 한국경제연구원을 흡수 통합하는 안건을 논의한다. [사진=곽영래 기자]
류진 전경련 신임회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리는 임시총회를 주재하고 있다.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이날 임시총회에서 기관명을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로 변경하고, 산하기관이었던 한국경제연구원을 흡수 통합하는 안건을 논의한다. [사진=곽영래 기자]

삼성, SK, 현대차, LG 4대그룹은 과거 국정농단 사태 후 전경련을 탈퇴했지만 한경연에는 회원으로 남아있었다. 한경연이 한경협으로 통합되며 자연스레 복귀하게 된 셈이다.

다만 삼성의 5개 한경연 회원사 중 하나였던 삼성증권은 준감위 협약사가 아니기 때문에 통합되는게 적절하지 않다는 준감위의 의견에 따른 흡수통합에 비동의, 전경련 회원사 복귀 명단에서 빠졌다.

앞서 준감위는 삼성의 전경련 복귀와 관련, 몇 가지 권고사항을 제시하며 조건부 찬성을 한 바 있다.

또 준감위는 한경협이 약속한 싱크탱크 중심의 경제단체로서의 역할에 맞지 않는 △부도덕하거나 불법적인 정경유착 행위 △회비·기부금 등의 목적 외 부정한 사용 △법령·정관을 위반하는 불법행위 등이 있으면 관계사는 즉시 한경협을 탈퇴할 것을 권고했다.

삼성 관계사는 한경협에 회비를 납부할 경우 준감위의 사전승인을 얻고, 특별회비 등 명칭을 불문하고 통상적인 회비 이외 금원을 제공할 경우 사용목적, 사용처 등을 구체적으로 확인한 후 위원회의 사전승인을 얻으라고 했다.

삼성 관계자는 "전자 등 4개사는 준감위의 권고를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삼성증권은 준감위 협약사가 아닌 만큼 준감위 권고를 받을 수 있는 위치가 아니어서 이사회 등 별도 논의 끝에 다른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SK, 현대차, LG그룹도 전경련에 재합류 했다. SK그룹 관계자는 "향후 활동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며 "회비 납부 등은 아직 논의하기에 이르고 한경협의 혁신안 추진 과정에서 검토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이달 말 각 계열사 이사회 산하 지속가능경영(ESG)위원회에 회원 자격 이관과 관련한 사후 보고를 할 예정이다.

LG그룹 중 한경연 회원사였던 ㈜LG와 LG전자도 지난 21일 각각 ESG위원회를 열고 한경협 합류에 관해 논의했다.

ESG위원회 위원들은 내년 2월 정기총회까지 한경협이 '글로벌 싱크탱크 전환'이란 혁신안을 제대로 실행하는지 지속적으로 면밀하게 지켜볼 계획이다.

LG 관계자는 "(전경련이) 그동안 쌓아온 글로벌 네트워크 역량을 바탕으로 민간 경제외교 분야에서 구심적 역할을 수행해주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강지용 기자(jyk80@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종합] 4대그룹, 전경련 복귀···정경유착 차단이 큰 숙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