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종합] '전경련 재가입' 삼성에 공넘긴 준법위…"전경련 혁신 의지 우려"


'정경유착 발생 시 즉시 탈퇴' 등 권고안 만장일치로 결정
"전경련 혁신 의지 우려…권고안 따라 각 이사회·경영진 독립 판단"

[아이뉴스24 권용삼 기자]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삼성의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복귀에 대해 정경유착 발생 시 즉시 탈퇴할 것 등을 권고하고, 전경련의 자체 쇄신안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이찬희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위원장이 18일 삼성의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재가입을 두고 회의에 입장하기 전 취재진과 만나 이야기 나누고 있는 모습 [사진=권용삼 기자]
이찬희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위원장이 18일 삼성의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재가입을 두고 회의에 입장하기 전 취재진과 만나 이야기 나누고 있는 모습 [사진=권용삼 기자]

18일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이날 오전 삼성생명 서초 사옥에서 임시회의를 열고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SDI·삼성생명·삼성화재·삼성증권 등 5개 계열사의 전경련 재가입과 관련해 논의했다.

이찬희 삼성 준법감시위원장은 임시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가입, 미가입을 준법위가 확정적으로 권고 하지는 않았다"며 "만약 가입했을 경우 전경련이 정경유착의 행위가 지속된다면 즉시 탈퇴할 것을 비롯해 운영과 회계의 투명성 확보 방안 등에 대해 철저한 검토를 거친 뒤 결정할 것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위원장은 "정경유착의 고리를 정말 완전히 단절할 수 있는가가 가장 큰 논의의 대상이었다"며 "전경련의 인적 구성과 운영에 정치권이 개입해서는 절대로 안된다는 점이 가장 큰 우려 사항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현재의 전경련 혁신안은 단순히 선언에 그칠 뿐이고 실제로 그것이 실현될 가능성, 그것을 실천할 의지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우려스러운 입장으로 위원들의 의견이 모아졌다"며 "위원회는 근본적인 우려를 표명했고 각 계열사의 이사회와 경영진에서 (재가입은) 구체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삼성 준법위는 지난 16일에도 임시회의를 열어 삼성의 전경련 재가입 여부와 시기, 조건 등을 논의했으나 위원들 간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며 결론을 내지 못했다.

하지만 이날 2시간 가량의 논의 끝에 만장일치로 권고 의견을 정한 만큼 향후 삼성전자를 비롯한 5개의 계열사는 조만간 이사회를 열어 전경련 복귀를 본격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 삼성이 전경련의 재가입할 경우 2016년 불거진 국정농단 사태로 이듬해 2월 전경련을 탈퇴한 지 6년 만에 복귀하게 된다.

앞서 전경련은 지난 5월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을 흡수·통합하고 싱크탱크형 경제단체인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으로 새롭게 출발하는 혁신안을 발표했으며, 지난달에는 4대 그룹에 한경협 동참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

이에 대해 삼성은 5개 계열사 최고재무책임자(CFO)들의 3차례 회의와 각사 최고경영책임자(CEO) 보고를 거쳐 전경련 산하 연구기관인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 해산에 동의했으며, 한경연 회원 자동 승계는 이사회와 준감위 논의를 거쳐 결론 낼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전경련은 오는 22일 임시총회를 통해 한경연을 흡수·통합하고 한경협으로 이름을 바꾸는 안건을 논의할 계획이다. 새로 출범할 한경협의 초대 회장은 '미국통'으로 꼽히는 류진 풍산그룹 회장이 맡을 예정이다.

/권용삼 기자(dragonbu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종합] '전경련 재가입' 삼성에 공넘긴 준법위…"전경련 혁신 의지 우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