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한화오션, 출범 후 첫 임금협상 타결…기본급 '11만원 인상'


잠정 합의안 도출…조합원 찬반투표 가결

[아이뉴스24 양호연 기자] 한화오션 노사가 출범 후 첫 임금협상을 파업 등 갈등 없이 마무리했다.

한화오션 노사 상생 선언식 현장. 앞열 좌측에서부터 세번째 '대우조선지회 신승훈 수석부지회장 ', 네번째 '한화오션 대표이사 권혁웅 부회장’, 다섯번째 '대우조선지회 정상헌 지회장', 앞열 우측에서 두번째 '한화오션 거제사업장 총괄 정인섭 사장' [사진=한화오션]
한화오션 노사 상생 선언식 현장. 앞열 좌측에서부터 세번째 '대우조선지회 신승훈 수석부지회장 ', 네번째 '한화오션 대표이사 권혁웅 부회장’, 다섯번째 '대우조선지회 정상헌 지회장', 앞열 우측에서 두번째 '한화오션 거제사업장 총괄 정인섭 사장' [사진=한화오션]

27일 업계에 따르면 도출된 합의안에는 ▲기본급 11만1천223원 인상 ▲근속수당 구간별 5천 원 인상 ▲자기계발비 매월 환산 3시간 인상 지급 ▲격려금 300만원 등이 담겼다.

노조는 27일 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했다. 4천841명의 조합원을 대상으로 찬반투표를 진행한 결과 4천541명(93.80%)의 투표인원 중 찬성 2천601명(57.28%), 반대 1천917명(42.22%), 무효 23명(0.51%) 등으로 가결됐다.

업계에서는 올해 한화오션 임단협이 순탄치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노사간 기본금 인상폭에 대한 이견이 큰 데다 노조가 대우조선해양 시절 손해배상청구 취하 등을 요구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사측이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의견이 다수였다.

하지만 예상을 깨고 한화오션은 조선 3사 중 가장 먼저 올해 임단협 타결이라는 성과를 냈다. 한화오션 출범 첫해라는 상징적인 의미와 함께 노사가 향후 합심해서 회사를 잘 이끌어나가겠다는 의지를 무분규 임단협 타결로 보여줬다는 평가다.

/양호연 기자(h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한화오션, 출범 후 첫 임금협상 타결…기본급 '11만원 인상'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