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포스코퓨처엠, '하이니켈 NCA 양극재' 부문 6834억 투자


광양 율촌 공장 건설 안건 승인…생산능력 5만 톤 이상 확대

[아이뉴스24 양호연 기자] 포스코퓨처엠이 하이니켈 NCA 양극재 생산 능력을 5만 톤 이상 확대한다.

포스코퓨처엠 포항 양극재 공장 조감도 [사진=포스코퓨처엠]
포스코퓨처엠 포항 양극재 공장 조감도 [사진=포스코퓨처엠]

포스코퓨처엠은 지난 24일 이사회를 열고 2025년까지 총 6천834억원을 투자해 전남 광양 율촌 제1산업단지에 연산 5만 2천500톤 규모로 하이니켈 NCA 양극재 공장을 건설하는 안건을 승인했다고 25일 밝혔다. 내년 상반기 착공해 2025년 하반기 준공한다.

NCA 양극재는 리튬·니켈·코발트·알루미늄을 원료로 제조하며 배터리 밀도와 출력이 높아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소재로 글로벌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이번 NCA 전용 공장 투자는 지난 4월 포항에 착공한 3만 톤 규모의 공장에 이어 두번째다.

포스코퓨처엠은 글로벌 양극재 시장 니즈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투자에 나섰다는 설명이다. 포스코퓨처엠은 2012년 양극재 사업에 진출한 이래 지속적인 투자와 연구개발을 통해 NCM·NCMA 시장 선도에 집중하고 있다.

공장이 준공되는 2025년 하반기에는 NCA 양극재 생산능력이 8만 톤까지 늘어나게 된다. 이로써 현재 2025년까지 확정된 NCM·NCMA 생산능력 24만 톤을 더하면 전체 양극재 생산능력은 약 32만 톤 수준이다.

포스코퓨처엠 관계자는 "광양 율촌 산단에는 이미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 규모인 연산 9만 톤 규모의 하이니켈 양극재 공장과 리사이클링 사업을 하는 포스코HY클린메탈이 있다"며 "수산화리튬을 생산하는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도 올해 완공을 앞두고 있는 등 포스코그룹의 이차전지소재사업 콤플렉스가 조성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광양에 NCA 양극재 공장이 들어서면 다양한 사업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양호연 기자(h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포스코퓨처엠, '하이니켈 NCA 양극재' 부문 6834억 투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