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아워홈-두산로보틱스, 푸드테크 기술협력… "자동화시스템 등 공동 연구"


자동볶음 솥, 자동식기세척기 등 근무자 노동강도 크게 낮춰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글로벌 푸드케어&케이터링 아워홈은 두산로보틱스와 푸드테크 분야 기술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전날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는 이동훈 아워홈 부사장과 류정훈 두산로보틱스 대표이사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24일 아워홈 본사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이동훈 아워홈 부사장(왼쪽에서 다섯 번째)과 류정훈 두산로보틱스 대표이사(왼쪽에서 여섯 번째)가 푸드테크 산업 기술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아워홈]
24일 아워홈 본사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이동훈 아워홈 부사장(왼쪽에서 다섯 번째)과 류정훈 두산로보틱스 대표이사(왼쪽에서 여섯 번째)가 푸드테크 산업 기술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아워홈]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양 사는 ‘협동로봇 기반 푸드테크 분야 자동화시스템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파트너십을 구축한다. 아워홈 MCP(Meal Care Platform, 단체급식)사업과 GP(Gourmet Platform, 외식)사업은 물론 제조∙물류 등 사업 전반에 걸친 노동강도 저하와 인력효율화를 목적으로 한다.

양 사는 ▲푸드테크 협동로봇 솔루션 개발 ▲급식장 내 조리·배식·세정 효율화를 위한 협동로봇 자동화시스템 개발 ▲로봇 자동화 기술 컨설팅 등을 공동 진행한다. 이를 위해 각자 보유한 전문 인력과 인프라, 데이터 등을 적극 상호 공유하며 긴밀히 협력한다.

류정훈 두산로보틱스 대표이사는 “올 하반기 F&B 협동로봇 솔루션의 기술 외연 확장을 위해 업계 최고의 전문성을 갖춘 아워홈과 함께 다양한 시도를 이어갈 예정”이라며 ”이번 협력을 통해 식음 분야 내 로봇 자동화시스템 상용화의 대표적인 선례를 만들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동훈 아워홈 부사장은 “협동로봇 업계 선도기업인 두산로보틱스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떠오르고 있는 푸드테크 신기술이 현장에 발빠르게 도입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중장기적 계획을 세워 우리나라 푸드 산업 전체가 한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워홈은 ‘푸드테크 도입을 통한 식음서비스 품질 제고’를 목적으로 다양한 자동화 장비를 개발, 도입하고 있다. 최근 도입한 자동볶음 솥은 1시간에 제육볶음 200인분 이상 자동 조리가 가능하며, 자동으로 식용유와 소스를 투입해준다. 또 ‘자동식기세척시스템’은 식기와 잔반을 자동으로 분리, 이후 세척까지 한번에 가능하다. 세척량은 일반 세척기 보다 약 400% 이상 많으며, 근무자 노동강도 역시 30% 이상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아워홈-두산로보틱스, 푸드테크 기술협력… "자동화시스템 등 공동 연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