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광산구, 다문화 정책 행안부 장관 대상


[아이뉴스24 김상진 기자]광주광역시 광산구가 외국인주민과의 소통을 기반으로 상생‧화합의 사회통합 기반을 마련한 정책의 성과로 제10회 다문화 정책대상에서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고 24일 밝혔다.

행정안전부, 여성가족부 등이 참여하는 다문화 정책대상은 다문화‧외국인주민 정책을 선도하고, 정책 개발에 기여한 우수 지방자치단체, 기관‧공무원을 대상으로 수여하는 상이다.

광주광역시 광산구 관계자들이 제10회 다문화정책대상 행정안전부 장관상 대상 수상 관련 패널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광주 광산구]
광주광역시 광산구 관계자들이 제10회 다문화정책대상 행정안전부 장관상 대상 수상 관련 패널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광주 광산구]

이번 평가에서 행정안전부 장관 대상을 받은 광산구는 인권‧안전, 정착 지원 등 여러 분야에서 외국인주민 정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특히, 민선8기 들어 호남권 최초 외국인주민과를 신설, 차별을 없애고 차이를 살리는 문화다양성 도시 광산을 비전으로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정책 추진의 기틀을 마련한 것이 큰 주목을 받았다.

박병규 광산구청장은 “선‧이주민이 더불어 살아가며 다양한 문화가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노력의 성과가 인정받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광주=김상진 기자(zz100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