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자원 부국 호주, 美 IRA 대응 핵심 파트너"


한·호주 경제협력위원회 개최…탄소 중립 시대 경협 논의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으로 인한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제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으로 호주를 활용할 필요성이 있다는 제언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30일 호주·한국 경제협력위원회(AKBC)와 제43차 한·호주 경제협력위원회를 시드니에서 개최했다.

이번 경협위에서는 미국 IRA 상 원자재 조달 우회 통로인 호주를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공감했다.

30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제43차 한-호주경제협력위원회'에 참석한 (왼쪽부터)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강정식 주호주한국대사, 최정우 한-호 경협위 위원장, 사이먼크린 호-한 경협위 위원장, 빌 존스턴 서호주 광물에너지부 장관. [사진=전경련 ]
30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제43차 한-호주경제협력위원회'에 참석한 (왼쪽부터)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강정식 주호주한국대사, 최정우 한-호 경협위 위원장, 사이먼크린 호-한 경협위 위원장, 빌 존스턴 서호주 광물에너지부 장관. [사진=전경련 ]

지난 8월16일 발효된 IRA에 따르면 내년부터 미국에서 전기차 보조금을 지급받기 위해서는 배터리 원재료인 핵심광물과 부품을 북미 지역 또는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국가에서 조달해야 한다.

호주는 6대 핵심광물 중 리튬, 니켈, 코발트 매장량 세계 2위, 희토류 매장량은 세계 6위에 달하는 자원 부국이다.

또 회의에서는 미국 IRA 대응을 위한 전략광물 협력방안을 포함해 방위산업, 인프라, 수소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방안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신기술 분야인 수소경제와 관련해 한국과 호주가 국제표준제정에서 협력해 산업을 주도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한·호주 경제협력위원회 한국 위원장인 최정우 포스코홀딩스 회장은 "지난해 수교 60주년을 맞아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 양국 관계가 격상된 만큼 양국 경제계가 전략광물, 수소에너지, 기초산업과 산업연구 등 여러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과제를 발굴해 위기를 기회로 삼아야 된다"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