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손흥민, 그의 부진은 마스크 때문이었다?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대한민국 대표팀이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조별 예선 탈락 위기를 맞은 가운데 주장 손흥민이 착용한 안면 보호 마스크 성능에 대한 말이 오가고 있다.

안와골절 수술 뒤 토트넘 홋스퍼에서 특별 제작한 안면 보호용 마스크를 착용하고 월드컵에 참가한 손흥민이 아쉬운 경기력을 보이자 일부 팬들 사이에서는 '마스크 때문에 불편해서 그런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손흥민이 헤더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실제로 손흥민이 경기 중 마스크를 썼다 벗기를 반복하거나 공중볼 경합 시 마스크가 시야를 방해하는 장면이 목격되기도 했다.

손흥민의 마스크는 뒤쪽 끈이 두 개인 여타 마스크와 달리 고정끈이 하나에 불과하다. 그렇기 때문에 비교적 헐거울 수밖에 없고 흘러내리기도 하는데 이 역시 이유가 있었다.

'스포츠 조선'에 따르면 손흥민은 여전히 부상 부위에 부기가 심하며 마찰로 인해 경기 중에도 부기가 심해진다. 특히 마스크를 꽉 조일 경우 이 부위에 무리가 오기에 어쩔 수 없이 마스크를 헐겁게 쓸 수밖에 없다.

지난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손흥민이 헤더를 시도하는 과정에서 마스크가 벗겨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렇기에 슈팅이나 드리블, 공중볼 경합과 같은 역동적인 움직임을 보일 때 마스크가 손흥민의 시야를 방해하는 것이다.

팀 에이스로서 상대 선수들의 집중 견제와 더불어 불편한 마스크라는 예기치 못한 악조건 속에서도 주장으로 팀을 이끌고 있는 손흥민은 내달 3일 포르투갈과의 조별 예선 3차전에서 실낱같은 16강행을 바라보고 있다.

/김동현 기자(rlaehd3657@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