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세네갈, 에콰도르 꺾고 20년 만에 16강행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어게인 2002'가 됐다. 세네갈이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역전승을 거두며 16강 티켓을 손에 넣었다.

세네갈은 30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리이얀에 있는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A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3차전) 에콰도르와 맞대결에서 2-1로 이겼다.

세네갈은 이로써 2승 1패(승점6)가 되며 같은날 개최국 카타르를 2-0으로꺾은 네덜란드(3승, 승점9)에 이어 조 2위가 되며 16강에 올랐다. 지난 2002 한·일월드컵 이후 20년만에 다시 한 번 16강 이상을 노리게 됐다. 세네갈은 2002년 대회에서 8강까지 올라갔다.

세네갈의 사르가 2022 카타르월드컵 A조 조별리그 3차전 에콰도르와 경기에서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넣은 뒤 팀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세네갈은 에콰도르에 2-1로 이겨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사진=뉴시스]

반면 세네갈전에서 비기기만해도 16강 티켓을 가져갈 수 있던 에콰도르는 1승 1무 1패(승점4)가 됐고 조 3위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세네갈은 전반 44분 0의 균형을 깨뜨렸다. 전반 42분 이스마일라 사르가 페널티박스 안으로 돌파를 시도했고 에콰도르 피에로 잉카피에가 사르의 진로를 막는 파울을 저질렀다.

주심은 휘슬을 불었고 세네갈은 페널티킥 기회를 얻었다. 사르는 직접 키커로 나섰고 에콰도르 골망을 흔들었다.

0-1로 끌려가던 에콰도르는 후반 22분 균형을 맞췄다. 곤살로 플라타가 보낸 코너킥을 펠릭스 토레스가 머리를 이용해 뒤로 넘겼다. 골문 앞에 있던 모이세스 카이세도가 오른발 슈팅으로 세네갈 골망을 흔들었다.

16강행을 자신한 에콰로드 선수들은 화려한 세리머니를 보였다. 그러나 3분 뒤 후반 25분 세네갈은 다시 리드를 잡았다.

칼리두 쿨리발리가 에콰도르 골문을 열었다. 이골은 이날 결승점이 됐다. 세네갈은 이로써 오는 12월 5일 B조 1위팀과 16강전을 치른다.

세네갈 선수들이 2022 카타르월드컵 A조 조별리그 3차전 에콰도르와 맞대결에서 2-1로 이긴 뒤 환호하고 있다. 패한 에콰도르 선수들은 그라운드에 누워 경기 결과에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