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에 화나서"…이웃집 방화 시도한 60대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층간소음에 화가나 이웃집 복도에 불을 지른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29일 충북 청주상당경찰서는 이웃집 복도에 불을 지른 혐의(현주건조물 방화미수)로 60대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김성진 기자]

A씨는 이날 오전 0시 청주시 서원구 산남동 한 다세대 주택 3층 복도에서 종이 등에 불을 붙여 방화를 시도한 혐의를 받는다.

불은 연기를 본 이웃 주민이 진화해 큰 피해로 번지지 않았지만, 계단 벽면 1㎡가 불에 타 소방서 추산 4만9000원 상당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범행 당시 술에 취한 상태였던 A씨는 112에 방화를 예고하는 전화를 걸었다가 10분 만에 현장에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씨는 경찰에 "층간소음에 화가 나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