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화물연대파업 비상대책상황본부 비상운송대책 점검회의 개최


운송방해, 보복행위 등에 대해 경찰과 공조해 강력 단속·사전점검 강화

[아이뉴스24 이진우 기자] 경상북도 포항시 비상대책상황본부는 29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와 관련된 비상수송대책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김응수 건설교통본부장이 주재하고, 주요 운송사를 비롯한 경북화물협회, 포항남·북부경찰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29일 김응수 포항시 건설교통본부장이 운송사와 유관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비상수송 현황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포항시청]

남·북부 경찰서에서 운송방해 행위자에 대해 현장 체포를 원칙으로 엄정 대응하고 있지만, 운송사들은 쇠구슬 테러, 차량 추격 등 운송 방해와 보복 우려로 비조합원조차도 운송을 기피하고 있다.

지난 6월 파업이 종료된 후에도 보복행위가 지속된 경험이 있는 종사자들은 대화 시도조차 어렵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이에 시와 남·북부 경찰서는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예외 없이 사법조치와 행정처분을 실시하고 보호조치와 운송 에스코트에 더욱 철저를 기하겠다라고 약속했다.

또한 주요사업장과 교차로 중심으로 차로 점거, 운전자 폭행, 차량 파손 등의 행위에 대해 사전 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날 열린 비상수송대책 점검회의에 앞서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주재하는 경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가 시․군 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철우 지사는 "시군에서는 행정처분을 철저히 시행하고 정확한 현황 파악을 통해 시멘트 운송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전했다.

김응수 포항시 건설교통본부장은 "비조합원들의 운송 참여와 자가용 화물차들의 유상운송 허가 신청을 독려하고,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관계기관과 협조해 단호하게 대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같은 날 국토교통부에서는 포항 지역의 시멘트 운송거부사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대구=이진우 기자(news1117@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