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국조 보이콧' 유보… "野결정 따라 대응"


野 '이상민 해임안' 재검토… 주호영 "잘한 결정"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비공개 긴급 중진의원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에게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국민의힘은 29일 더불어민주당이 내일(30일) 제출하려고 했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 제출 시기를 재검토하기로 한 데 대해 "잘한 결정"이라고 호평하며 '맞불 카드'로 띄웠던 국정조사 보이콧 유보 방침을 밝혔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3선 이상 중진의원들과 비공개 회의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부디 냉정을 되찾아 합의를 지켜줄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합의한대로 예산안을 처리하고 난 다음 국정조사를 하고 책임을 묻는 게 맞지, 수습 책임을 지고 있는 이 장관을 파면하라고 요구하고 해임건의안을 하자는 건 국회를 파행으로 몰고 예산안 처리 법정 시한도 다 놓치고 정치의 영역도 없애는 것"이라고 했다.

앞서 민주당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이 장관에 대한 국회 차원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지만, 해임건의안 발의·처리 일정 등은 원내대표단에 위임하기로 했다. 당초 내일 해임건의안을 제출하고 내달 2일 본회의에서 처리하려던 구상을 보류한 것이다.

다만 민주당이 이 장관 해임건의안 카드를 전면 포기한 것은 아닌 만큼 국정조사 보이콧 여지는 남겨뒀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어떤 결정을 하느냐에 따라 대응이 달라질 수 있지만, 현재 원내대표단이 확정적으로 해임건의안을 언제 내겠다고 밝히지 않았기 때문에 우리도 지금은 입장 유보"라며 "만약에 해임건의안을 낸다면 그것은 합의 파기"라고 말했다.

이어 "국정조사 대상에 행안부가 들어가 있다. 국정조사 전에 '당신 책임 있으니까 그만두라'며 자르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우리는 의석 수가 부족해 민주당이 해임건의안을 행사하면 막을 방법은 없다"면서 "그렇게 되면 국내외적으로 매우 엄혹한 이 시기에 정치권이 머리를 맞대도 모자란데 정치는 파행에 이르고 극도의 정쟁만 난무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만약 국정조사 이후 이 장관의 책임이 밝혀졌는데도 자리를 유지한다면 그때 해임건의안을 행사해도 늦지 않다"며 "(민주당이) 의원총회에서 해임건의안을 낼 것인지 말 것인지, 언제 낼 것인지 등을 원내대표단에 위임한 것은 아주 잘한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