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부터 서울 심야할증에 카카오·타다·아이엠…'요금 조정 또는 현행 유지' [IT돋보기]


서울시 심야할증 조정 등 시행… 진모빌리티는 정책 반영해 일부 변경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12월부터 서울 택시 요금 조정이 시행되면서 대형택시 '아이엠택시' 운영사 진모빌리티가 이를 반영한 심야시간대 요금 정책을 마련했다.

'카카오 T 벤티'를 제공하는 카카오모빌리티와 '타다 넥스트'를 서비스하고 있는 VCNC(타다)는 이번 조정 정책에 따른 기본요금 등 조정 없이 기존 요금 체계를 그대로 운영할 전망이다.

위에서부터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 T 벤티', VCNC(타다) '타다 넥스트', 진모빌리티 '아이엠택시' [사진=각사]

진모빌리티는 최근 이용자 대상 공지를 내고 서울시의 택시 요금 조정 계획에 따라 심야 시간대 요금이 일부 변경, 오는 12월 12월부터 이를 적용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아이엠택시'를 타려고 할 때 오후 11시~새벽 2시까진 기본요금 6천원에 심야 할증률 40%가 매겨진다. 심야 할증률은 기본요금 외에 거리·시간 요금에 붙는다. 오후 10~11시와 새벽 2~4시엔 기본요금 5천원으로 시작한다. 이 시간대 심야 할증률은 40%다.

기존에 진모빌리티의 '아이엠택시' 심야 시간대 기본요금은 5천원이었고 자정부터 새벽 4시까진 심야 할증률 40%를 매겨 운영하고 있었다. 이번 변화로 심야시간대를 좀 더 세분화해 기본요금을 정하고 할증률을 매긴 것이 다르다.

진모빌리티와 달리 카카오모빌리티와 VCNC의 경우 심야 시간대에도 기존에 마련해 놨던 요금 체계를 그대로 운영할 전망이다.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 T 벤티'는 기본요금이 800m까지 4천원으로, 최종 요금은 이 기본요금에 거리·시간 요금을 더한 뒤 탄력 요금 배수를 곱해 산정된다. 탄력요금 배수는 택시 수요·공급 상황에 따라 0.8배~4배가 적용된다.

VCNC '타다 넥스트' 기본요금은 750m까지 4천원이다. 카카오모빌리티와 마찬가지로 최종 요금은 기본요금에 거리·시간 요금을 더한 뒤 탄력 요금 배수(0.8배~4배)를 곱해 매겨진다. 고급·대형승합택시의 경우 자율 신고 요금제로, 사업자가 기준을 정해 요금을 신고할 수 있어 회사마다 요금 체계에 차이가 있는 것이다.

한편 이번 조정에 따라 12월부터 서울 중형택시 할증 시간이 기존 자정~새벽 4시에서 오후 10시~새벽 4시로 2시간 확대된다. 할증률은 20%에서 20%~40%로 조정된다. 단 40%는 택시가 가장 부족한 오후 11시에서 새벽 2시까지에만 적용한다.

지난해 2월부터 적용되고 있는 서울시 중형택시 심야 시간 기본요금은 2km까지 4천600원이다. 바뀐 할증률이 적용돼도 중형택시와 대형택시 요금 차이는 여전히 큰 편이다. 단 일반 승객 입장에선 높아진 요금만큼 고품질 서비스에 대한 기대가 있을 수 있어 플랫폼 대형택시가 일종의 반사이익을 얻을 수 있을지로도 관심이 쏠린다.

서인석 서울시 택시정책과장은 "40년 만에 조정되는 심야 할증으로 시민 요금 부담이 늘어난 만큼 택시 서비스가 개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정유림 기자(2yclev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