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파업] 경영계 "시멘트 분야 업무개시명령 불가피"


경총·중기중앙회 "업무개시명령, 시멘트 외 분야로 확대해야"

[아이뉴스24 이혜진 기자] 정부가 29일 민주노총 화물연대 총파업에 참여한 시멘트업계 운송 거부자에 업무개시명령을 내리자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등 경제계는 "불가피한 조치"라며 환영했다.

이날 대한상의는 입장문을 통해 "모든 경제주체가 힘을 모아야 할 때에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가 장기화되면서 국가경제의 피해가 확산되고 국민생활 불편은 커져가고 있다"며 "대화와 타협으로 해결해 나가고자 했음에도 산업현장 셧다운 등 산업의 피해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시멘트 분야 업무개시명령은 불가피한 조치"라고 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관계부처 합동 브리핑을 마친 후 퇴장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관계부처 합동 브리핑을 마친 후 퇴장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이어 "화물연대의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처하고 이해관계자들과 합리적인 대안을 마련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같은 날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도 추광호 경제본부장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정부의 업무개시명령 발동은 위기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며 "화물연대가 집단 운송거부를 이어가는 것은 명분이 미약하다"고 주장했다.

[그래픽=조은수 기자]
[그래픽=조은수 기자]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와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도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이 시멘트 외 분야로 확대돼야 한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경총은 "국가 경제의 위기를 막기 위해 시멘트 분야의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 것에 대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다만 시멘트 분야 이외에도 우리 산업과 수출의 기반이자 국민 생활과 직결된 철강, 자동차, 정유, 화학 분야 등도 한계에 다다른 만큼 피해가 더욱 커지기 전에 업무개시명령 확대를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중기중앙회는 "지난 24일부터 계속된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에 따라 건설 현장이 셧다운되고 수출 컨테이너 운송이 중단되는 등 갈수록 피해가 확산하고 있다"며 "중소기업계는 정부가 시멘트 분야 운송 거부자에 발동한 업무개시명령에 대하여 환영하며 조속히 물류 정상화가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했다.

/이혜진 기자(hjle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