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대구서 자율주행 서비스 '달구벌자율차' 시작


KT·오토노머스에이투지 등과 컨소시엄… 수요응답형 서비스로 운영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카카오모빌리티와 오토노머스에이투지, 한국자동차연구원, KT, 현대오토에버, 뉴빌리티 등 6개사는 대구에서 자율주행 서비스 '달구벌자율차'를 선보인다고 29일 발표했다.

대구 테크노폴리스 일대에서 운행을 시작하는 자율주행차 '달구벌자율차'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이는 대구 지역 주민에게 2023년까지 무상으로 자율주행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우선 대구 테크노폴리스 일대에서 운행을 시작한다.

1차 년도에는 대구 테크노폴리스 10.6km 대상 구간에서 여객 중심의 자율주행 수요 응답형 대중교통(DRT) 서비스를 제공한다.

2차 년도에는 대구 테크노폴리스~국가산업단지~연결 노선까지 포함한 총 28.2km에서 여객과 물류를 통합한 자율주행 DRT 서비스 및 로봇 배송을 활용한 서비스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사전 탑승 신청자에 한해 29일부터 대구 테크노폴리스 인근 서비스 지역 내 모든 곳에서 차량 3대를 무료로 탑승해 볼 수 있다. 평일(월~금) 오후 2시부터 8시까지 6시간 운영되며 전문 서비스 교육을 받은 안전요원이 비상 상황을 대비해 운전석에 탑승한다.

온·오프라인 홍보 채널에서 QR코드를 스캔하거나 배너를 클릭해 차량 탑승을 신청한 후 '카카오 T'를 통해 차량을 호출할 수 있다. 탑승객은 앱을 통해 이동 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

장성욱 카카오모빌리티 미래이동연구소 부사장은 "파트너사와 함께 더 많은 시민이 자율주행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유림 기자(2yclev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