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집 도어록 누르고 호수 노출…경찰 신변보호 조치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시민언론 더탐사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거주지를 찾아가 논란이 일어난 가운데 경찰이 한 장관과 그의 가족에 대한 신변보호 조치에 들어갔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한 장관과 그의 가족들에 대한 신변보호 조치에 들어가 자택 주변 순찰을 강화했다.

스마트워치 지급 여부 등은 협의 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 대한 이른바 '술자리 의혹'을 제기한 온라인 매체 시민언론 더탐사 관계자들이 한 장관의 거주지를 찾아가는 모습이 생중계되고 있다. [사진=유튜브 더탐사 ]

앞서 한 장관의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한 더탐사 관계자들은 지난 27일 오후 1시30분께 한 장관이 살고 있는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한 아파트를 찾아갔다. 이 모습은 유튜브로 생중계됐으며 한 장관의 아파트 호수가 그대로 노출됐다.

이들은 "저희가 강제 수사권은 없지만 일요일에 경찰 수사관들이 기습적으로 압수수색한 기자들의 마음이 어떤 건지 한 장관도 공감해보라는 차원"이라고 한 장관의 자택을 찾아간 이유를 밝혔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 대한 이른바 '술자리 의혹'을 제기한 온라인 매체 시민언론 더탐사 관계자들이 한 장관의 거주지를 찾아가는 모습이 생중계되고 있다. [사진=더탐사 유튜브 ]

그러면서 한 장관 자택 앞에서 "한 장관님 계시냐?" "더탐사에서 취재하러 나왔다"며 여러 차례 소리쳤다. 또 현관문 앞에 놓인 택배물을 살피거나 도어록을 눌러 잠금해제를 시도하다가 별다른 인기척이 없자 자리를 떠났다. 당시 집안에는 한 장관의 부인과 자녀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한 장관은 더탐사 관계자 5명을 주거침입 및 보복범죄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앞서 한 장관은 지난 8월 더탐사 관계자들을 스토킹 혐의로 고발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10월24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법제처, 감사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헌법재판소, 대법원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한편 더탐사는 한 장관이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술집에서 윤석열 대통령, 김앤장 변호사들과 술자리를 가졌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