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이영표 "조규성, 유럽 리그에서 관심받기 시작했다"


[아이뉴스24 원성윤 기자]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가나 전에서 조규성 선수가 한국 선수 최초로 멀티골을 기록한 가운데 유럽 리그에서 조 선수에 대해 벌써부터 관심을 갖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조규성이 동점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영표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은 29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유럽 아주 괜찮은 구단에 테크니컬 디렉터(기술이사)로부터 조규성 선수에 대해 관심을 갖고 저한테 연락이 왔다"며 "스카우트 관련돼서 연락이 왔을 정도로 상당히 유럽에서도 관심을 받고 있는 선수"라고 설명했다.

'연락은 언제 왔냐'는 김현정 앵커의 물음에 이 부회장은 "첫 경기 끝나고 저한테 문자가 왔다"며 "저랑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서 같이 뛰었던 선수인데 어떤 선수냐고 저한테 물어보고 그리고 성격은 어떠냐 성실하냐. 여러 가지 정보를 물었다"고 소개했다.

이영표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이 부회장은 "이게 (가나 전) 두 골 넣기 전에 왔던 일이었는데 이제 두 골을 넣었으니까 (더 많은) 유럽 팀들에서 조규성 선수에 대해서 관심을 보이지 않을까라고 생각을 하고 있다"고 조규성 선수의 유럽 리그 이적 가능성에 대해 긍정적 전망을 밝혔다.

조규성 선수는 2019년 FC안양에서 선수생활을 시작해 전북 현대 모터스로 임대됐다가 김천 상무에서 자신감을 얻었다는 게 이 부회장의 설명이다. 그리고 다시 전북으로 돌아와 올해 K리그에서 득점왕을 차지했다. 그리고 이번 월드컵을 통해 완전한 '스타'로 거듭났다.

이 부회장은 조규성 선수의 기술에 대해 아주 상세하게 설명했다. 이 부회장은 "K리그 팬들이 아니면 조규성 선수를 잘 모를 수도 있지만 K리그 안에서는 이미 완전히 공인된 선수"라며 "왼발, 오른발 슈팅이 다 가능하고, 또 각도가 상관없이 아주 좋은 슈팅을 날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 축구대표팀 조규성(9번)이 28일(한국시간)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 경기에서 0-2로 끌려가고 있던 후반 13분 만회골을 넣었다. [사진=뉴시스]

이 부회장은 "최근에는 볼 없이 움직이는 오프 더 볼 움직임이 상당히 좋다"며 "골이 어디서 날지 알고 거기 안에 들어가서 피니시, 마무리를 해 주는 그런 능력도 뛰어나고, 헤딩도 마찬가지고 터치라든가 연계 플레이도 상당히 괜찮다"고 밝혔다.

또 그는 "밖에 나와서 상대를 끌고 다니면서 동료에게 공간을 만들어주는 그런 이타적인 플레이도 상당히 잘하기 때문에 지금 이미 군대 문제도 해결이 됐고 나이도 어려서 충분히 한국 축구를 앞으로 아주 긴 시간 동안 이끌어갈 수 있는 그런 재목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다"고 미래를 짐작했다.

한편 조규성 선수에 대한 관심은 온라인 상에서도 뜨겁다. 월드컵 시작 전에는 인스타그램 팔로워 숫자가 3만이었으나 현재 120만을 넘을 정도로 '스타'로 부각되고 있다.

/원성윤 기자(better2017@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