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페르난데스 멀티골' 포르투갈, 우루과이 2-0 제압…16강 진출 확정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포르투갈이 H조에서 가장 먼저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포르투갈은 29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아이코닉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우루과이에 2-0으로 이겼다.

포르투갈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29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아이코닉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득점 이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포르투갈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29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아이코닉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득점 이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차전에서 공방전 끝에 가나를 3-2로 제압했던 포르투갈은 2연승으로 한국과의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최소 조 2위를 확보해 16강 진출을 결정지었다. 프랑스(D조), 브라질(G조)에 이어 3번째다.

우루과이는 1무 1패(승점 1·골득실 -2)를 기록, H조 최하위에 자리했다. 한국(골득실 -1)과 승점은 같지만 골득실에 밀렸다.

포르투갈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주앙 펠리를 앞세워 우루과이를 압박했다. 우루과이는 에딘손 카바니, 다윈 누녜스로 맞불을 놨다.

우루과이는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분전하며 분위기 전환을 노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포르투갈은 전반전을 주도하고도 0-0으로 마쳤다. 하지만 후반 이른 시간 선제골을 가져가는 데 성공했다.

후반 9분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왼쪽 측면에서 시도한 크로스가 우루과이 수비수와 동료 호날두의 키를 넘어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일격을 당한 우루과이는 후반 17분 수비수 디에고 고딘을 빼고 공격수 파군도 펠리스트리를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10분 뒤에는 루이스 수아레스와 막시 고메스가 조커로 활용됐다.

우루과이는 후반 30분 고메스의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는 불운을 겪었다. 3분 뒤 수아레스의 슈팅도 옆 그물을 때렸다.

포르투갈은 후반 추가 시간 페널티킥으로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페르난데스가 돌파하는 과정에서 공이 우루과이 수비수 손에 맞았다.

주심은 비디오판독(VAR) 끝에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페르난데스가 키커로 나서서 침착하게 마무리해 경기를 끝냈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