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내일(29일) 전국 흐리고 비소식…오후에 기온 '뚝' 한파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화요일인 오는 29일은 아침까지 전국에 비가 오겠고, 비가 그친 뒤에는 기온이 크게 낮아져 추울 것으로 예상된다.

28일 기상청에 따르면 내일은 대체로 흐린 날씨에 전국적으로 비가 오겠다.

[사진=기상청]

비는 오전에 대부분 그치겠으나 제주도와 경상권은 곳에 따라 낮까지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 강원 영서, 충청권, 전남 동부 남해안, 경남권 남해안, 제주도, 지리산 부근 20∼70㎜, 강원 영동, 그 밖의 남부지방, 울릉도·독도, 서해5도 10∼50㎜다.

아침 최저기온은 6∼17도, 낮 최고기온은 6∼20도로 예보됐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8도, 인천 7도, 수원 8도, 춘천 9도, 강릉 15도, 청주 11도, 대전 11도, 전주 12도, 광주 13도, 대구 15도, 부산 17도, 제주 15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9도, 인천 8도, 수원 9도, 춘천 11도, 강릉 19도, 청주 11도, 대전 12도, 전주 13도, 광주 13도, 대구 15도, 부산 19도, 제주 15도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다만 수도권·강원권·충청권은 오전에, 영남권은 오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29일 비가 그친 뒤 밤부터 아침 사이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면서 도로에 살얼음이 발생할 수 있어 교통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대부분 해상에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해상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5∼3.5m, 서해 앞바다에서 1.0∼4.0m, 남해 앞바다에서 1.0∼3.5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서해·남해 2.0∼5.0m로 예상된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