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렛서 거위털 조끼 훔친 60대 교사…"심리적으로 불안해서"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경기 부천의 한 아웃렛 의류매장에서 옷을 훔친 충주 모 중학교 여교사가 절도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28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부천원미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교사 A(60·여)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다.

[사진=김성진 기자]

A씨는 지난달 15일 오후 5시께 부천시 한 아웃렛 2층 의류 매장에서 옷걸이에 걸려있던 9만9000원짜리 거위 털조끼 한 벌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옷이 없어진 사실을 확인한 매장 직원이 경찰에 신고했고, 매장 인근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경찰은 A씨를 용의자로 특정하고 추적해 검거했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심리적으로 불안감을 느껴 범행했다"고 진술하며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해자가 처벌을 원치 않고, 피의자와 합의한 점 등을 토대로 A씨에 대한 경미범죄 심사위원회(단순 절도 등 경미한 범죄를 저지른 피의자를 구제하기 위한 제도)를 열어 사건을 종결할 방침이다.

A씨에 대한 수사 개시 통보서를 접수한 충북교육청은 경찰 수사 결과와는 별개로 교원징계위원회를 열어 중징계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