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TS로 재해석…'크로스파이어: 리전' 12월 8일 출시


'크로스파이어' IP 활용해 만든 정통 RTS

[사진=스마일게이트]
[사진=스마일게이트]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스마일게이트엔터테인먼트(대표 장인아)는 신작 '크로스파이어: 리전'을 오는 12월 8일 출시한다고 28일 발표했다.

크로스파이어: 리전은 스마일게이트의 대표 지식재산권(IP) '크로스파이어'를 활용해 캐나다 소재 블랙버드 인터렉티브(이하 BBI)가 개발하고 독일의 코흐 미디어(Koch Media)가 퍼블리싱하는 PC용 실시간전략(RTS) 게임이다. 크로스파이어 세계관 속 거대 군사기업과 테러리스트들 간의 전쟁이 배경이다. 이용자는 다양한 전략을 구사해 진영 승리를 위한 플레이를 즐길 수 있다.

크로스파이어: 리전에는 총 9명의 지휘관과 66개 유닛, 15개 미션이 등장한다. 캠페인 외에도 협동방어 모드인 '썬더스트라이크(Thunderstrike) 작전', 협동공격 모드인 '노스사이드(Northside) 작전'과 아케이드 모드 '브롤(Brawl)', '배틀라인(Battle Lines)을 제공한다.

맵은 총 12종이 존재한다. 맵은 3대3용, 2대2용, 1대1용으로 나뉜다. 각자 독특한 매력과 전략 요소를 담고 있다. 스팀 워크숍도 지원한다. 이용자가 창의성을 발현할 수 있는 확장 가능성을 열어뒀다. 크로스파이어: 리전은 앞서 5월 진행한 얼리억세스 피드백을 기반으로 다수 사항을 개선했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