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 새 투톱 체제… 내실 성장·글로벌 도전 두 토끼 잡는다


김용현·황도연 각자대표 체제 전환… 신임 대표 공식 취임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지역생활 커뮤니티 당근마켓이 김용현·황도연 각자대표 체제로 전환했다. 공동 창업자인 김용현 대표는 캐나다 현지에서 글로벌 비즈니스를 총괄한다. 신임 황도연 대표는 국내 사업과 경영을 맡으며 내실 있는 성장 견인에 주력한다.

김용현(왼쪽)·황도연 당근마켓 대표 [사진=당근마켓]

당근마켓은 지난 24일 이사회를 열고 황도연 사업 부문 총괄 부사장을 대표로 신규 선임했다. 공식 취임일은 28일이다.

지난해 3월 당근마켓 사업 부문 총괄 부사장으로 합류한 황도연 대표는 다양한 로컬 비즈니스와 신사업을 전개해 왔다. 신임 황 대표는 급속한 변화를 맞고 있는 당근마켓의 성장 단계와 조직 규모에 걸맞은 문화를 조성하는데 집중한다.

황도연 당근마켓 신임 대표는 "당근마켓이 더 높은 단계로 도약해야 하는 시점에 중요한 역할을 맡게 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당근마켓이 이용자의 삶에 필수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비즈니스 다각화 등 중요한 과제들을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공동 창업자인 김용현 대표는 해외 사업 전초 기지인 캐나다 현지에서 글로벌 비즈니스를 총괄하며 당근마켓 글로벌 서비스인 '캐롯(Karrot)'이 글로벌 하이퍼로컬(지역 밀착) 서비스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도전한다.

아울러 김재현 전 대표는 최고전략책임자(CSO)로 직책을 전환하며 당근마켓 장기 비전과 미래 전략 방향성을 설계하는데 주력한다.

/정유림 기자(2yclev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