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인·연정훈 판 '깻잎논쟁'이 발발했다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배우 한가인이 남편인 배우 연정훈과 크게 싸웠던 일화를 공개했다.

한가인은 지난 2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 스페셜 MC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한가인은 이날 연인이 다른 사람의 깻잎을 떼어주면 기분이 나쁜가를 두고 논하는 일명 '깻잎논쟁'의 유사 버전에 확고한 입장을 전했다.

"친구가 양손의 짐을 들고 있을 때 살짝 벗겨진 마스크를 연정훈이 씌워주면 어떨 거 같냐"는 질문에 "진짜 이상하다. 친구가 짐을 내리고 올리면 된다. 안 된다"고 말했다.

또 연인과 친구가 단둘이 만나 고르면 어떻겠냐는 질문에는 자신의 경험담을 밝혔다. 한가인은 "같은 작품을 촬영했던 선배 언니였다. 그 분이 남편이랑 친하게 지냈다"며 "남편이 그 언니한테 100일 반지를 같이 골라 달라고 했다. 같이 가서 선물을 사 왔는데 기분이 너무 나쁘더라"고 말했다.

이어 "언니는 좋은 마음이었지만 오빠가 가서 이상한 걸 사와도 상관없는데 왜 굳이 같이 가냐, 같이 만난 자체가 싫다고 했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