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野 이상민 파면 요구에 "그럼 국조 할 이유 없어"


"국조 결론 전 李 파면?… 정쟁거리 만들려는 것"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국민의힘은 28일 더불어민주당이 이날까지 윤석열 대통령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파면을 압박하고 나선 데 대해 "무리한 요구"라며 국정조사 보이콧 가능성을 시사했다. 국민의힘이 '선(先) 예산·후(後) 국정조사'를 전제로 민주당의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요구에 응한 만큼, 국정조사에 앞선 '문책론'은 부적절하다는 판단에서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국정조사를 하는 이유는 진상을 명명백백하게 밝혀 책임질 사람에게 책임을 지우는 것"이라며 "미리 이 장관을 파면하라고 하면 국정조사 결론이 나기도 전에 그런 요구를 하는 하는 것인데, 그렇다면 국정조사를 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25일 윤 대통령에게 이날까지 이 장관을 파면할 것을 요구하면서, 불응할 경우 내일(29일) 국회 차원의 조치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민주당은 내부적으로 이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탄핵소추 등 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주 원내대표는 "더구나 이번 주 12월 2일은 헌법과 국회법이 정한 내년도 예산안 법정 처리 시한"이라며 "이 시간 내 예산 처리하기도 아직 의견 차이가 크고 준비가 안 됐는데, 또 다른 정쟁거리를 만들고 무리한 요구를 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주의는 자제와 관용으로 유지된다고 한다. 민주당은 며칠 지나지 않은 합의 정신, 예산안 처리 이후 국정조사를 하고 그 결과에 따라 책임을 묻고 재발 방지책을 세운다는 합의 정신을 존중하기를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