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페토' 네이버제트, 이용자 보호 위한 안전자문위원회 발족


전문가 9명으로 구성… '제페토' 플랫폼 전반에 대한 자문 제공 예정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3D 아바타 기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제페토'를 운영하는 네이버제트(공동대표 김대욱, 김창욱)는 안전한 이용 환경 조성을 위해 안전자문위원회를 발족했다고 28일 발표했다.

[사진=네이버제트]

안전자문위원회는 네이버제트가 이용자 보호를 위해 설립한 외부 전문가 기구다. 네이버제트와 파트너십을 통해 협업해 온 커넥트세이프리, 인호프 등 글로벌 단체 주요 멤버를 비롯해 인터넷 및 청소년 안전, 언론학, 범죄학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가 함께 한다.

미구엘 폰테스(양성평등 촉진을 추구하는 비영리 기관 프로몬도 설립자), 레베카 포트노프(온라인 성착취물 근절 기술 기관 쏜의 데이터사이언스 책임) 등 전문가 9명이 위원회 구성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앞으로 안전자문위원회는 제페토 플랫폼 전반에 대한 자문을 수행하는 역할을 맡는다. 위원회는 운영 방식을 비롯해 운영 정책, 기술 등 이용자 안전 관련 사안에 대한 적절성을 검토하고 전문적 자문을 제공한다.

아울러 제페토 내 차별 행위를 예방하기 위해 다양성, 형평성 및 포용성(DEI) 조항을 강화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관련해서도 자문할 계획이다.

노준영 네이버제트 안전 전문팀(Trust and Safety team) 리드는 "안전자문위원회와 긴밀한 교류를 통해 이용자 보호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유림 기자(2yclev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