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화물연대 파업 관련 비상대책 점검회의 개최


11개 지방해양수산청장 참석…조 장관 "비상수송대책 이행 철저히"

[아이뉴스24 양호연 기자]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이 화물연대 파업과 관련해 기관장을 중심으로 비상수송대책 이행에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지난 22일 경기도 의왕 내륙물류기지(ICD)에 주차된 차량에 총파업 관련 현수막이 붙어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지난 22일 경기도 의왕 내륙물류기지(ICD)에 주차된 차량에 총파업 관련 현수막이 붙어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해수부는 27일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에서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와 관련된 비상수송대책 점검회의를 영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조승환 해수부 장관이 직접 주재해 11개 지방해양수산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조 장관은 회의에서 기관장을 중심으로 비상수송대책을 철저히 이행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항만당국의 지원이 필요한 사항들에 대해 확인하고 물류 차질을 최소화해 줄 것을 지시했다.

우선 조 장관은 이번 회의에서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에 참여하지 않는 차주들에 대한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집단 운송거부 기간 중 화물연대의 방해행위로 화물차량에 피해가 발생할 경우 부산항만공사, 인천항만공사, 여수광양항만공사, 울산항만공사 등 4개 항만공사에서 수리비를 선제적으로 지원한다. 또 항만공사는 차주들이 신속하게 차량을 수리해 운송에 복귀할 수 있도록 각 항만별로 차량수리센터를 지정·운영할 예정이다.

집단 운송거부에 참여하지 않는 차주들 중 화물연대의 방해로 차량에 피해가 발생한 차주는 인근 경찰서에 신고한 후 수리센터에서 수리한 뒤 항만공사에 비용을 청구하면 된다.

조 장관은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로 인한 영향을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해 차량 수리비 선지원이라는 대응방안을 마련했다"며 "해수부는 앞으로도 신속하고 실질적인 지원책을 강구해 운송참여 차주들을 지원하고 수출입물류 차질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양호연 기자(h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