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간 류호정 "외유성 출장이라면 숨겼을 것"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25일 2022 월드컵이 진행 중인 카타르 출장을 간 것과 관련해 '외유성' 논란이 일자 "외유성 출장이라고 생각했다면 오히려 숨겼을 것"이라고 말했다.

류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SNS에 "저는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이다. 위원회 특성상 출장에는 관광지가 포함된다"며 "국내에서는 지스타, 부산국제영화제, 울산체전을 비롯해 조계종의 의견 청취를 위해 진관사에도 방문했었다"고 설명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 인스타그램 [사진=류호정 정의당 의원 인스타그램 ]
류호정 정의당 의원 인스타그램 [사진=류호정 정의당 의원 인스타그램 ]

이어 "이번 해외 출장 역시 마찬가지다. 외유성 출장이라고 생각했다면 오히려 숨겼을 것"이라며 "다른 출장지와 달리, 카타르 월드컵에는 문체부 장관도 동행했다. 어제는 다들 아시는 것처럼, 대한민국의 본선 첫 경기가 있는 날이었다"고 했다.

그는 "UAE-카타르 출장 기간, 문체위 위원장과 소속 위원들과 함께했다"며 "우리 문체위원들은 이곳에서 수많은 인사와 만나고, 수많은 공간을 방문하며 문화·관광 분야의 견문을 넓혔다"고 밝혔다.

류 의원은 문체위 소속 홍익표·김윤덕 민주당 의원과 지난 21일부터 오는 26일까지 5박6일 일정으로 아랍에미리트(UAE)와 카타르를 방문 중이다.

류 의원은 전날 자신의 SNS에 "21일부터 UAE-카타르 출장 중이다. 카타르 도하 가장 좋은 자리에 우리 손흥민 선수의 사진이 가장 크게 걸려있다"며 손흥민 선수의 사진을 배경으로 찍은 사진을 함께 올렸다.

해당 출장을 놓고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외유성 출장'이라며 논란이 일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