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尹, 이재명 인간 자체가 싫다' 유인태 주장에 "사실 무근"


라디오 인터뷰서 "야당 대표 만나라는 조언에 '이재명이 싫다' 했다더라" 주장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대통령실은 25일 윤석열 대통령이 야당 대표와의 만남을 제안한 지인에게 '이재명 대표는 인간 자체가 싫다'고 말했다는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는 유 전 사무총장이 전날(24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같이 주장한 것에 대한 반박으로, 대통령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윤 대통령은 최근 지인에게 그런 건의를 받은 바 없고, 따라서 야당 대표를 두고 특별히 언급한 일도 없다"고 설명했다.

유 전 사무총장은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제가 이렇게 들은 바에 의하면 그쪽에 대통령한테 멘토가 될 만한 사람들이 야당 대표를 만나라 이런 조언들을 많이 했을 거 아닌가. 그런데 윤석열 대통령이 이재명이 싫다는 거다. 하여튼 싫다는 거예요. 인간 자체가 싫은데, 그런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