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흔들림 없이 국정조사…與 특위 명단 내야"


"거부 시 예정대로…尹 정부 야당탄압, 물러서지 않을 것"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2일 의원총회를 통해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추진 의지를 다지며 국민의힘에 오늘까지 국정조사 특위 참여자 명단을 제출해 달라고 요구했다. 여당이 불응한다면 오는 24일 본회의를 통해 예정대로 국정조사 계획서를 처리하겠다고도 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희생자) 유가족의 절규 앞에 국회는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를 더는 미뤄서는 안 된다"며 "오늘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의 총의를 모아 흔들림 없이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전날(21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예산안 처리 후 국정조사 협의를 제안한 것과 관련해 "전향적인 입장 변화로 평가한다"며 "시간 끌기, 면피용 제안이 아니라면 (김진표) 국회의장의 요청대로 오늘까지 (국정조사) 특위 명단을 제출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앞서 김 의장은 여야에 이날 18시까지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위 참여자 명단 제출을 요구한 바 있다.

박 원내대표는 이어 "국민의힘이 이마저도 거부한다면 민주당은 정의당 등과 함께 (국정조사 계획서를) 예정대로 본회의에서 처리할 수밖에 없다"며 "의장께서도 바로 특위 구성을 마무리해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정진상 당대표 정무조정실장,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 수사와 관련해서는 "확증, 물증은 없고 갑작스럽게 번복된 일방적인 진술에만 의존한 정치기획 수사"라며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의 야당 탄압에 물러서지 않겠다"고 했다.

또한 예산심사에 대해서는 "민생예산을 확실히 확보하고 대통령실 이전 비용 등 불요불급한 예산은 과감하게 줄이겠다"며 "초부자 감세 저지와 중점 민생 입법에도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