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조상 땅 찾기' 서비스, 온라인 신청 확대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인천시는 조상 땅 찾기 서비스가 전날부터 온라인으로 확대됐다고 22일 밝혔다.

조상 땅 찾기는 토지 소유자의 갑작스러운 사망이나 관리 소홀 등으로 조상 소유의 토지를 파악할 수 없는 경우 사망한 조상 명의의 전국 토지 소유 현황을 알려주는 행정서비스로 수수료는 무료다.

인천시는 올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6천955명에게 2만524필지 약 1천5백만㎡의 토지 소유 현황을 제공했다.

인천시는 그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행정서비스 요구가 많아지는 데다, 행정기관 직접 방문에 따른 시민의 불편을 해소하고자 기존 조상 땅 찾기 서비스를 개선해 온라인 서비스를 병행한다.

인천시청 전경.  [사진=인천시]
인천시청 전경. [사진=인천시]

온라인 조상 땅 찾기는 지난 2008년 1원1일 이후 사망한 부모, 배우자, 자녀의 토지를 찾아주는 서비스로, 사망인(조회대상자) 기준 기본증명서에 사망일자가 표기돼야 하고 가족관계증명서로 사망인과 신청인간 가족관계 확인이 가능한 경우에 신청할 수 있다. 한 번의 신청만으로도 고인이 가진 전국의 토지 소유현황을 알 수 있다.

주민등록번호를 모르고 사망자의 이름만 알고 있거나, 2008년 이전 사망자의 토지를 찾고자 하는 경우 이전과 같이 시청 또는 군·구에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인터넷 신청 방법은 K-Geo 플랫폼을 이용하면 된다.

지대환 인천시 토지정보과장은 "온라인 조상 땅 찾기 서비스를 통해 조상의 토지소유권에 대한 정당한 권리를 누릴 수 있기를 바란다"며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개인의 재산권 보호에 도움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