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 2022] 첫날에만 1만명 넘게 방문…넥슨 부스 '인기'


560여대 시연기기 마련…대기열 밀집 현상 대비 노력

넥슨 핵심 개발진들이 시연을 마친 관람객들에게 소감을 묻고 있다. [사진=넥슨]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넥슨(대표 이정헌)은 지스타 2022 개막일인 지난 17일 약 1만명의 관람객이 넥슨 부스를 방문해 신작을 체험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지스타 2022에서 BTC관 단일 최대 규모인 300부스를 운영하는 넥슨은 총 560여대의 시연 기기를 마련해 '마비노기 모바일'과 '퍼스트 디센던트',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데이브 더 다이버'까지 제각기 다른 게임성을 지닌 신작들을 콘솔과 PC, 모바일 디바이스로 선보였다.

회사 측은 "관람객들이 안전하게 게임을 체험할 수 있도록 대기열이 밀집되는 현상에 대비하고자 관리 스탭을 5미터 구간마다 추가 배치했다"며 "병목현상을 예방하기 위해 경호 인력을 상시 대기해 원활한 시연 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지스타 개막 첫날 넥슨 시연 출품작 4종의 개발진들이 시연존을 방문해 게임 체험을 마친 이용자들과 직접 만나 플레이 소감과 재미요소, 개선안 등을 얘기하며 현장 소통에 적극적으로 나섰다"고 덧붙였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