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日 현지서 4·3 보상금·추가신고 설명회 개최


[아이뉴스24 박태진 기자]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특별자치도의회 4·3특별위원회(이하 4·3특위)는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4·3희생자 보상금 신청과 제8차 추가신고를 알리기 위해 일본 현지 관련 기관과 단체를 방문해 홍보를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제주도와 도의회 4·3특위 방문단이 지난 11일 오사카에서 재일본 4·3희생자 유족회 회원 5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간 문답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제주도와 도의회 4·3특위 방문단이 지난 11일 오사카에서 재일본 4·3희생자 유족회 회원 5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간 문답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이번 방문은 도쿄의 ‘제주4·3을 생각하는 모임’과 오사카 ‘재일본 4·3희생자 유족회’에서 재일본 4·3유족을 위한 설명을 요청해 이뤄졌다.

도쿄에서는 재일본 관동제주도민협회와 재일 대한민국민단중앙본부를 방문해 ▲보상금 신청과 청구방법 ▲희생자와 유족 8차 추가 신고(2023년 1~6월) 안내 ▲가족관계 정정 관련 사항을 설명했다.

이에 도민협회와 민단에서는 자체 소식지와 신문을 통한 적극적인 홍보에 협조 의사를 밝혔다. 특히 4·3희생자와 유족이 고령인 점을 고려해 재일본 4·3유족을 대상으로 일본 현지 설명회를 수시로 여는 방안에 대하여 의견을 교환했다.

오사카에서는 재일본 관서제주도민협회와 재일 대한민국민단오사카본부를 찾아 오사카에 재외도민이 많은 만큼 누락되거나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오사카 지역사회에 관심을 환기시켜 줄 것도 당부했다.

또한, 재일본 4·3희생자 유족회 회원 50여 명을 대상으로 한 설명회에서는 3시간이 넘도록 현장에서 실시간 문답을 통해 유족들의 궁금증을 해결하기도 했다.

이날 주요 질의사항으로는 ▲보상금 접수·지급 절차 ▲보상금 신청 차수 ▲희생자와 유족 신고 방법 ▲잘못된 가족관계에 대한 정정 문제 등이 나왔다.

현장에서 조상범 제주도 특별자치행정국장은 “재일본 4·3희생자와 유족들의 명예회복을 위해 희생자 신고와 보상 등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제주=박태진 기자(ptj1957@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