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회장 "기후변화, 에너지 빈곤 해결 위한 리더십 절실"


B20 서밋 기조연설…현대차그룹, 탄소 배출량 '제로(0)화' 추진

[아이뉴스24 김성화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전 지구적 기후변화 위기와 에너지 빈곤을 해결하기 위한 과감한 결단과 리더십이 절실한 시점"이라며 글로벌 리더들의 협력을 강조했다.

13일 정 회장은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B20 서밋 인도네시아 2022(B20 Summit Indonesia 2022, 이하 B20 서밋)'에서 '에너지 빈곤 및 공정하고 질서 있는 지속가능한 에너지 전환 가속화(Energy Poverty and Accelerate Just and Orderly Transition to Sustainable Energy Use)'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13일 'B20 서밋 인도네시아 2022'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B20 서밋은 G20 정상들의 정책협의 과정에 경제계의 정책권고를 전달하기 위한 민간 경제단체와 기업 간 협의체로, G20 정상회의 직전에 개최된다.

올해는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혁신적, 포용적, 협력적 성장 촉진(Advancing Innovative, Inclusive and Collaborative Growth)'을 주제로 13일과 14일, 양일간 진행된다.

이번 B20 서밋에는 G20 주요국 정상과 장관급 인사를 비롯해 제프 베이조스(Jeff Bezos) 아마존 이사회 의장, 쩡위친(曾毓群) CATL 회장, 앤서니 탄(Anthony Tan) 그랩 창업자 등 주요 기업인과 경제단체장, 국제기구 관계자 등 2천여 명이 참석했다.

◆정의선 회장 "모든 가치 사슬에 탄소중립 추진…수소 에너지 빨리 도입해야"

이날 정 회장은 "온실가스의 주요 원인인 화석연료에서 벗어나는 것은 지금까지도 쉽지 않았고, 앞으로도 쉽지 않을 것"이라며 "하지만 가치 있는 행동에는 언제나 어려움이 따른다는 것도 잘 알고 있다"고 서두를 열었다.

이어 정 회장은 "전 세계가 기후변화 위기에 직면해 있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며 "자동차 기업들은 지금 이 순간도 재생 에너지에 투자하고 있지만, 업계의 노력만으로는 이뤄낼 수 없고, 모두가 협력해 지속가능한 에너지로의 전환을 촉진할 수 있는 해결책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또 "기후변화만이 지속가능한 에너지로의 전환을 가속화해야 하는 유일한 이유는 아니다"며 "글로벌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취약계층의 어려움은 가중되고 있고, 에너지 빈곤은 수많은 사람들에게 현실적인 문제로 공동체의 안전과 건강, 복지 그리고 더 나은 미래를 위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의 탄소중립 전략도 소개했다.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부품구매부터 제조, 물류, 운행, 폐기와 재활용에 이르기까지 모든 가치 사슬에서 탄소중립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며 "기업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새로운 자원과 기술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수 있도록 글로벌 리더들의 강력한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미래 청정 에너지 솔루션으로서 수소의 가능성에 대해 "재생에너지에는 공급이나 저장에 대한 제약 등 여러 장벽이 있지만 수소는 이 같은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다"며 "재생 에너지, 수소 등 지속가능한 에너지 솔루션을 더 빨리 도입할수록 다음 세대에게 더 나은 미래를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정 회장은 "각 국 정부와 기업은 각자의 역할을 다해 전 세계적 변화를 이끌어내야 한다"며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만 친환경 솔루션 도입을 가속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정의선 회장은 "현대차그룹은 앞으로도 모두를 위해 지속가능한 미래를 향한 올바른 행동(Right Move for the Right Future)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약속하며 "지구와 우리 미래 세대를 보호하기 위한 여정에 함께 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 탄소중립 비롯 미래세대·환경·공동체 지향 다양한 해법 모색

현대차그룹은 이날 정 회장의 기조연설에 맞춰 현재 진행중인 친환경·에너지 절감 계획과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실행중인 노력들에 대해 발표했다.

우선 현대차그룹은 자동차의 사용 단계는 물론 공급과 생산, 물류, 폐기 등 가치사슬 전 단계에 걸쳐 탄소 순 배출량을 '제로(0)화'한다는 구상을 세우고 있다. 이를 반영해 현대차와 기아는 2035년 유럽을 시작으로 2040년까지 주요시장에 탄소 배출이 없는 전동화 차량만 판매할 계획이다.

또 현대차그룹은 탄소배출 상쇄를 위해 갯벌 복원, 해양 플라스틱 수거 등 해양 생태계 조성·복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바다에서 수거된 플라스틱을 완성차 생산에 활용함으로써 재활용 플라스틱 사용율을 대폭 끌어올린다.

이와 함께 현대차그룹은 2045년까지 전 세계 사업장의 전력 수요를 100% 재생에너지로 대체한다. 이를 위해 현대차, 기아를 포함한 현대차그룹 4개사는 올해 RE100 가입을 완료했다.

현대차와 기아는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 사용을 늘려 제조 공정에서 발행하는 온실가스 배출량 감소 노력도 본격화하고 있다.

먼저 국내외 생산시설에 태양광 발전 시스템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다. 또 설비효율 개선과 탄소포집재활용 등 다양한 신기술을 적용해 탄소 배출량을 감축시킨다.

일례로, 지난 10월 기공식을 가진 현대차그룹 메타플랜트 아메리카는 RE100 달성을 위한 친환경 저탄소 공법을 적용했다. 지붕에는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고, 에너지저장장치((Energy Storage System)를 적용해 전력이 회생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또 올해 초 준공된 인도네시아 공장은 태양광 발전 시설을 비롯해 대기오염 저감 설비로 탄소 발생을 최소화하도록 건설됐다. 슬로바키아 공장은 2019년부터, 체코공장은 2022년부터 100% 재생 에너지로만 가동 중이다.

이와 함께 현대차그룹은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올바른 행동(The Right Move for Right Future)'을 사회책임 경영 메시지로 정하고 환경과 미래 세대, 공동체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대표적으로 유엔개발계획(UN Development Programme)과 함께 2020년 9월부터 '포 투모로우(for Tomorrow)'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교통, 주거, 환경 등 글로벌 사회가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고 더 나은 내일을 만들기 위해 전세계 각계 구성원들의 집단지성을 모아 솔루션을 도출하고 현실화하려는 취지다.

지난 2년간 총 52개국에서 78개의 다양한 솔루션이 제안됐으며, 현대차와 UNDP는 이중 일부를 선정해 UNDP 산하 'UNDP 엑셀러레이터 랩스(Accelerator Labs)'와 '현대 크래들(Hyundai CRADLE)'을 통해 현실화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경제, 교육, 보건, 환경 분야 등 지원이 필요한 글로벌 지역사회에 인프라와 자립 프로그램 등을 제공해 궁극적인 자립을 돕는 '그린라이트 프로젝트'도 시행하고 있다. 10여 년간 탄자니아, 말라위, 모잠비크, 에티오피아, 케냐, 우간다 등 아프리카와 아시아의 9개국 12개 지역에서 운영됐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15일부터 16일까지 이틀간 열리는 'G20 발리 정상회의(2022 G20 Bali Summit)'에 전기차를 공식 차량으로 지원한다.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정부가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을 G20 발리 정상회의 공식 VIP 차량으로 선정한 데 따른 것이다. 각 국 정상과 영부인을 위한 G80 전동화 모델 131대를 비롯해 현대차 아이오닉 5 262대 등 총 393대를 G20 운영차량으로 제공한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국제 행사에서 전기차가 공식 VIP 차량으로 선정된 것은 이례적인 일로, 정상회의 기간 동안 회의에 참석한 각국 정상들은 G80 전동화 모델을 활용해 일정을 소화하게 된다.

/김성화 기자(shkim0618@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