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반도체 등 소부장 우수 특허 기술 확보 지원


그간 성과 권리화 필요성 제기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특허청이 반도체 등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경쟁력 강화와 우수특허 확보를 위해 '후속 진단 특허기반 연구개발 전략'(IP-R&D)을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특허청은 앞선 2019년부터 산업통상자원부 등의 소부장 과제에 IP-R&D를 적용해 연구개발 초기에 특허전략을 지원해왔다.

특허청이 반도체 등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경쟁력 강화와 우수특허 확보를 위해 '후속 진단 특허기반 연구개발 전략'(IP-R&D)을 체계적으로 지원한다고 6일 발표했다. [사진=특허청]
특허청이 반도체 등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경쟁력 강화와 우수특허 확보를 위해 '후속 진단 특허기반 연구개발 전략'(IP-R&D)을 체계적으로 지원한다고 6일 발표했다. [사진=특허청]

업계에선 지원 과정에서 특허전략 이행상황을 점검·보완하고, 그간의 성과를 권리화할 필요성을 제기했다.

특허청은 업계 의견을 반영해 후속 진단 IP-R&D 지원방안을 마련했으며, 1년 이상 지난 과제를 대상으로 추가적인 연구개발 방향 점검과 권리화 보강전략을 올해 말까지 지원한다.

청은 후속 진단 필요성과 기대효과 등을 평가해 파워큐브세미(전력반도체)와 윤성에프앤씨(배터리 장비) 등 22개 중소·중견기업과, 연세대 산학협력단(전장용 MLCC 소재)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수소 이차전지) 등 8개 대학·공공연구기관을 선정했다.

김명섭 특허청 산업재산정책국장은 “우리 기업이 세계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특허 관점의 기술혁신을 끝까지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