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택담보대출 금리 21년 만에 7% 넘어서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미국에서 주택담보 대출(모기지) 금리가 21년 만에 처음으로 7%를 넘어섰다.

26일(현지 시각) 블룸버그,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모기지은행가연합회(MBA)가 집계한 30년 만기 고정 이자가 21일 마감 주 기준으로 1주 새 0.22%포인트 올라 7.16%를 기록했다.

이는 2001년 이후 최고치에 해당한다. 

반면 주택담보대출 대출 신청량 지표인 MBA의 시장종합지수(MCI)는 전주 대비 1.7% p 하락했다. 11주 중 10주 하락하는 추세로 신청 활동이 1997년 이후 가장 둔해진 것이다.

이 하락 폭은 2009년 3월 이후 가장 큰 것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