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1400원시대] 1410원대 등락…2거래일 만에 상승세


미 고용지표 관망 속 달러 강세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원/달러 환율이 1천410원대에서 등락하며 2거래일 만에 강세를 보였다.

7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환율은 10원 오른 1천412.4원에 마감했다. 이날 원/달러환율은 장중 1천402.2원까지 내렸으나 장 마감 직전 상승폭을 확대하며 결국 상승 마감했다.

7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이 1천410원대에서 등락했다. 사진은 하나은행 딜링룸. [사진=7일 딜링룸]

이는 오는 12일 예정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와 13일 미국 9월 소비자물가(CPI) 발표를 앞두고 상승세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DXY)도 상승 전환해 전일 대비 0.13% 오른 112.41을 기록 중이다.

민경원 우리은행 이코노미스트는 "오늘 원/달러 환율 은 고용지표 관망 속 달러

/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