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교사들 뿔났다…"내년 임금인상률 1.7%, 최저임금 겨우 넘어"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정부가 내년도 5급 이하 공무원의 임금인상률을 1.7%로 정하면서, '2030세대' 교사들의 원성이 높아지고 있다. 1.7% 임금인상은 물가상승률을 감안하면 사실상 임금삭감이란 지적이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2030 청년위원회는 20일 오후 세종 인사혁신처 앞에서 정부 규탄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의 보수 1.7% 인상안은 사실상 실질임금 삭감"이라며 인상률 재조정을 요구했다.

교총 외에도 이미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9월1일), 교사노동조합연맹(교사노조·8월30일)이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정부의 임금인상안을 규탄했다. 임금인상률이 물가상승률보다 크게 낮아 실질적으론 임금삭감이란 주장이다.

2021학년도 첫 등교를 시작한 2일 오전 강동구 강빛초중이음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를 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정부는 지난달 30일 발표한 2023년 예산안을 통해 내년도 공무원의 임금 인상률(5급 이하)을 올해 1.4%보다 0.3%포인트 높은 1.7% 수준으로 책정했다. 이는 한국은행이 지난달 25일 내놓은 올해 소비자물가 전망치 5.2%에 크게 못미치는 수준이다.

교총 청년위는 이날 "보직교사 수당은 19년간 동결됐고, 같은 기간 담임수당은 2만원 인상에 그쳤으며, 교직수당은 22년째 동결되는 등 교원 처우는 사실상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담임, 보직교사 기피는 심해지는데 처우 개선 요구는 (정부가)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실제 1.7% 인상 기준으로 내년도 교원 9호봉 기본급은 월 215만원 정도"라며 "신규와 저경력자 사기 저하와 교직에 대한 회의를 깊게 했다"고 말했다. 내년도 최저임금은 월 201만580원(시급 9160원)이다.

교총과 전교조, 교사노조 등은 연이어 동결된 각종 수당을 현실화하고, 공무원 보수에 물가 인상분을 연동하는 제도를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