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업계, 최저임금 인상·냉장 온도 강화에 '이중고'…"문 닫을 판"


냉장 온도 강화 시, 설비 변경 비용·전기료 부담까지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편의점 업계가 사면초가에 빠졌다. 최근 최저임금 인상에 더해 냉장 온도 인하를 정부가 요구하면서다.

13일 편의점 업계에 따르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오는 2024년부터 강화된 냉장 식품 보존·유통 온도 기준을 적용할 방침이다.

편의점 이마트24가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게임 '검은사막'과 명품 플랫폼 '머스트잇'과 함께 팝업스토어 '24BLACK'를 열었다. [사진=김태헌 기자]

정부는 식품의 기준 및 규격 고시 개정안을 입법 예고하고 우유류, 두부의 냉장 보존·유통온도를 0~5도로 강화한다.

하지만 편의점 업계는 이 같은 냉장 온도 강화를 이해할 수 없다는 분위기다. 지금까지 수십년 간 현행 제도에서도 특별한 문제점이 발생하지 않은 데다, 이 같은 기준을 맞추기 위해서는 현재 설비를 모두 교체해야 하기 때문이다.

특히 식약처가 들고나온 0~5도 사이의 냉장 온도 강화는 한 여름에도 상가 문을 개방해 놓거나 전기료가 저렴한 해외 일부 국가에서만 적용되고 있는 제도다. 국내 현실상 높은 전기료와 규제에 한 여름에도 편의점 문을 모두 닫고 매장을 운영하기 때문에 업계는 현재 냉장 시스템으로도 식품 보관이 충분하다고 설명한다.

편의점 업계는 식약처 기준을 맞춰야 할 경우 1대의 콤프레샤(냉매 공급장치)에서 배관을 통해 3~4대의 오픈 쇼케이스에 냉매를 공급하는 현행 시스템을 모두 뜯어 고쳐야 한다는 입장이다. 0~5도 사이의 온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콤프레샤와 냉장고를 1:1로 연결해야 해 비용 부담이 커진다.

전국의 1만여 편의점이 이 같은 공사를 진행하게 될 경우 재시공 비용만 수백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 비용은 개인 가맹점주가 대부분 부담해야 하는 상황이다.

또 도시락과 김밥 같은 '쌀'을 포함한 식품은 10도 이하로 보관될 경우 원재료의 특성상 더 빠른 노화가 진행된다. 김밥 등을 일반 가정용 냉장고에 보관할 경우 쉽게 딱딱해 지는 것도 이 같은 현상 중 하나다.

이 때문에 편의점 업계는 정부가 제시한 5도 이하 냉장과 10도 이하 냉장을 별도 마련해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편의점주들은 냉장 온도를 인하할 경우 가뜩이나 오른 전기료도 부담스럽다.

편의점 본사 측도 5도 이하로 냉장 기준이 변경될 경우 우유와 두부를 5도 이하로 운송할 수 있는 배송 차량을 추가 도입해야 하면서 고민에 빠졌다.

편의점 업계가 냉장 온도를 낮추면서 발생한 비용은 고스란히 소비자에게 돌아갈 가능성이 높아 제품가격 인상도 우려된다. 이미 최저임금이 지속적으로 인상돼 제품가에 반영된 상황에서 이 같은 비용까지 더해 질 경우 물가 인상을 부채질 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편의점 업계 관계자는 이번 냉장 온도 인하 정책에 대해 "현행 냉장식품 보존 온도는 위해 우려가 없고 세균 증식에서도 안전하다"며 "규제에 따른 효과도 전혀 검증되지 않은 체 소상공인의 부담만 늘리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이 관계자는 "간혹 일부 소매업소에서 발생하는 식품 문제는 대부분 보관상 부주의 때문이고 냉장 보존 온도와는 관련이 없다"면서 "지속적 비용 증가에 폐점을 고민하는 업주들도 늘고 있다"라고 밝혔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