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도, '뿌요소다' 재출시 1년 만에 누적 판매량 1000만개 돌파


신제품 '뿌요소다 솜사탕향' 출시로 라인업 확대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팔도의 '뿌요소다'가 재출시 1년 만에 누적 판매량 1천만개를 돌파했다.

27일 팔도는 뿌요소다의 성공적 안착으로 기존 '귀여운 내친구뽀로로', '비락식혜' 중심의 음료 카테고리를 어린이 탄산음료로 확대하며 제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했다고 밝혔다.

팔도가 '뿌요소다'를 재출시 했다. [사진=팔도]

뿌요소다는 뉴트로 트렌드에 맞춰 24년 만에 재출시한 추억 속 음료다. 1998년 출시 당시 아이들을 위한 소형 페트병(245ml) 디자인과 CM송이 큰 사랑을 받았다. 재출시에 대한 소비자 반응도 뜨거웠다. 특히, MZ 세대를 중심으로 SNS와 숏폼 콘텐츠에서 뿌요소다 광고 관련 콘텐츠가 큰 화제를 모았다. 한 숏폼 영상 플랫폼에서 뿌요소다 해시태그 영상은 약 5천 700만 건에 이른다.

제품군도 다양화했다. 지난해 7월 소비자 요청에 따라 시그니처 맛인 '소다향'을 추가로 선보이며, 과거 제품 라인업을 완성했다. 2030에게는 옛 추억을, 10대에게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해 고객 확대에 성공했다는 평가다.

팔도는 여름을 앞두고 어린 시절 특별한 추억이 담긴 '뿌요소다 솜사탕향'을 새롭게 선보인다. 솜사탕의 달콤하고 상큼한 맛과 톡 쏘는 탄산의 청량함이 잘 어울린다.

김성희 팔도 마케팅 담당자는 "최근 복고트렌드와 함께 콘텐츠를 새롭게 재해석해 출시한 상품들이 인기"라며 "추억을 자극하고 현재 트렌드를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는 제품으로 색다른 즐거움을 제공 하겠다"고 말했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