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김민재 등 유럽파 최종예선 합류…손흥민·황희찬 보류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을 앞둔 벤투호에 유럽파가 합류한다.

대한축구협회는 17일 황의조(보르도), 김민재(페네르바체), 정우영(알사드), 정우영(프라이부르크), 황인범(루빈 카잔), 이재성(마인츠) 등이 월드컵 최종예선 7, 8차전 명단에 발탁됐다고 발표했다.

터키 안탈리아에서 전지훈련 중인 한국 축구대표팀 [사진=대한축구협회(KFA)]

6명의 유럽파 선수들은 대표팀이 전지훈련 중인 터키로 오는 24일 입국할 예정이다.

하지만 부상으로 소속팀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는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울버햄튼)은 이번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

협회는 두 선수의 몸상태를 점검해 추후 발탁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한편 해외파의 대거 합류로 터키 안탈리아에서 훈련 중인 27명의 선수 중 일부는 21일 몰도바와의 친선 경기를 치른 뒤 귀국할 예정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오는 27일 레바논, 다음 달 1일 시리아와 최종예선 7·8차전을 치른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