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리페 뛴 현대캐피탈, 삼성화재 꺾고 2연승 4위 점프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남자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삼성화재의 3연승 도전을 가로막았다. 현대캐피탈은 14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21-22시즌 도드람 V리그 삼성화재와 원정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0 25-18 25-23)으로 이겼다.

현대캐피탈은 2연승으로 신바람을 냈고 11승 12패(승점32)가 되며 이날 경기가 없는 한국전력(11승 11패 승점31)을 5위로 끌어내리고 4위로 올라섰다. 삼성화재는 2연승 상승세가 꺾였고 9승 15패(승점26)로 최하위(7위)에 머물렀다.

현대캐피탈은 토종 스파이커 허수봉이 19점, 전광인이 16점을 각각 올리며 제 몫을 했다. 미들 블로커(센터) 최민호와 박상하도 블로킹 7개를 포함해 19점을 합작하며 힘을 실었다.

현대캐피탈 선수들이 14일 열린 삼성화재와 원정 경기 도중 공격 득점을 올린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로날드 히메네스(콜롬비아)를 대신해 현대캐피탈 유니폼을 입은 펠리페는 이날 1세트 교체로 나와 V리그 복귀전을 가졌다. 그는 1~3세트 모두 교체 출전했고 1점을 기록했다.

삼성화재는 '주포' 러셀(미국)이 두팀 최다인 23점을 올리며 분전했으나 현대캐피탈 기세를 넘지 못했다.

현대캐피탈은 기선제압했다. 전광인과 허수봉이 1세트에서 각각 7, 5점씩을 올리며 러셀이 7점으로 맞선 삼성화재를 앞섰다. 삼성화재는 세트 중반 이후 추격에 나섰지만 벌어진 점수 차를 따라잡지 못했다.

현대캐피탈은 2세트도 비교적 쉽게 가져왔다. 허수봉을 앞세워 세트 초중반부터 리드를 벌렸다. 반면 삼성화재는 러셀의 공격도 잘 통하지 않아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다.

3세트는 허수봉이 연속 서브 에이스로 초반부터 흐름을 가져왔다. 삼성화재가 7-8로 따라붙었으나 세트 중반 전광인의 연속 공격에 이은 서브 득점으로 18-13으로 치고 나갔다.

현대캐피탈 선수들이 14일 열린 삼성화재와 원정 경기 도중 공격 득점을 올린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그러나 삼성화재도 그대로 주저 앉지 않았다. 러셀의 공격과 서브가 터지며 21-21로 균형을 맞췄다.

하지만 현대캐피탈은 뒷심에서 앞섰다. 최민호의 속공과 시간차 공격을 앞세워 이날 승부를 3세트 만에 마무리했다.

/대전=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