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김기현 "'김건희 7시간 통화' 보도 MBC, '생태탕 시즌2' 연상 돼"


[아이뉴스24 정소희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김 원내대표는 14일 MBC가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음 내용을 보도할 것이라고 예고한 것에 대해 "엄정한 중립성을 지켜야 할 공영방송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사실상 선거운동원 역할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MBC는 최근 제1야당 대선 후보 배우자의 사적 통화녹음을 입수했다며 방송하겠다고 대대적으로 예고했다. 정치공작 냄새가 물씬 풍긴다. '생태탕 시즌 2'가 연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MBC를 항의 방문한다. 전날(13일) 서울서부지법에 MBC를 상대로 방송금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또 12일에는 김건희씨와의 통화 내용을 녹음하고, 이를 방송사에 넘긴 A씨를 공직선거법상 후보자 비방죄 및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정소희 기자(ss0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