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고, 500억원 추가 투자 유치…신사업 확장 본격화


케이스톤파트너스로부터 투자받아…퀵커머스 '텐고' 확장 나서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배달대행 플랫폼 '바로고'가 50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바로고는 13일 사모펀드(PEF) 운용사 케이스톤파트너스로부터 500억원 투자 유치를 받았다고 발표했다. 이는 최근까지 진행한 시리즈 C 브릿지(Bridge) 투자의 후속 투자 성격이다.

[사진=바로고]

앞서 100억원 규모의 시리즈 C 브릿지 투자와 800억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를 유치하면서 지난해 1천억원 규모의 자금을 확보한 바로고는 2022년 시작과 함께 추가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바로고는 지난해 6월 11번가, CJ그룹, LB인베스트먼트, 스틱벤처스, 프리미어파트너스, YG인베스트먼트, 신한벤처투자 등으로부터 유치한 800억원 규모의 시리즈 C투자를 시작으로, 6개월 만인 12월 퍼시픽브릿지자산운용 등으로부터 100억원 규모의 시리즈 C 브릿지 투자를 끌어들인 바 있다.

회사 관계자는 투자 이유에 대해 "급성장 중인 라스트마일 딜리버리 시장에서 내연의 성장과 외연의 확장을 동시에 실현하고 있는 바로고의 안정성과 성장성이 높게 평가받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바로고는 이번 투자 자금을 활용해 신사업 확장에 드라이브를 건다. 초연결 생태계 구축과 함께 바로고 신사업의 빠른 확장을 위한 투자 및 인수합병(M&A)까지 단행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지난해 8월부터 시범 서비스 중인 퀵커머스 '텐고(Tengo)' 사업을 본격 확대한다.

바로고 관계자는 "지난해 6월부터 현재까지 1천50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면서 "향후 바로고는 일상과 비즈니스에 필요한 모든 것을 연결해 상생과 성장을 지원하는 생태계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선훈 기자(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