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반도체 시설투자 사상 최대…한국 1위 전망


한국·중국·대만 비중 73% 예상…파운드리 비중 높을 듯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올해 글로벌 반도체 시설투자 규모가 사상 최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그중에서도 한국은 가장 많은 시설투자를 단행하는 국가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12일 국제반도체장비재료산업협회(SEMI)의 '팹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팹 장비 투자액은 980억 달러(약 116조5천억원)로 사상 최고치를 달성할 전망이다.

이는 전년대비 10% 가량 증가한 수치로 2020년 이후 3년 연속 증가세를 보일 것이란 전망이다. 3년 연속 증가세는 1990년대 중반, 2016~2018년 나타난 이후 처음이다.

삼성전자 화성 반도체 공장 [사진=삼성전자 ]

지난해 투자액의 경우 전년도인 2020년과 비교하면 39% 늘어났다. 2020년은 전년 대비 17% 증가했다.

지역별로 보면 한국이 1위이고 대만과 중국이 각각 2위와 3위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 대만, 중국의 반도체 장비 투자액은 전체의 73%에 달할 전망이다. 한국과 대만은 올해 전년대비 각각 14%의 성장세를 보이는 반면, 중국의 투자 규모는 같은 기간 20%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유럽 및 중동 지역은 올해 145%, 일본은 29%의 상승이 예상된다.

분야별로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은 전년 대비 13% 성장, 전체 투자액의 46%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메모리반도체 비중은 37%로 전망됐다.

아짓 마노차 SEMI 최고경영자(CEO)는 "코로나19 기간동안 촉발된 원격 근무·교육 등에 대한 강력한 수요로 인해 반도체 산업에 대한 생산량 확대 요구는 점차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